메뉴

GOOD NEWS

응암동성당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홍) 2021년 1월 21일 (목)성녀 아녜스 동정 순교자 기념일더러운 영들은“당신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십니다!”하고 소리 질렀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당신을 사람들에게 알리지 말라고 이르셨다.
생활교리안내
성금요일

5 응암동 본당 [ungam] 1999-04-10

성 금요일 이날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대신하여 십자가의 길을 따라 죽음의 산 골고타로 오르셨고, 하느님 과 인간의 새로운 관계를 위해 십자가 위에서 희생제물로 죽으시고, 마침내 죽음을 이기시기 위해 땅 속에 묻히신 날입니다. 또한 교회가 미사를 드리지 않는 유일한 날입니다. 미사뿐만 아니라 다른 성사도 집행하지 않는데, 이 는 성사가 그리스도의 행위이기 때문에 무덤에 묻히신 그리스도를 깊이 묵상하기 위함입니다. * 수난 예식 : 수난 예식은 예수께서 운명하신 늦은 3시경에 행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사목상의 이유 로 더 늦은 시간인 저녁에 거행합니다. 사제는 붉은색 제의를 입으며 제단에는 십자가도 제대보도, 촛대 도 치워집니다. * 말씀의 전례 : 수난 예식에서는 말씀의 전례를 통해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이 결국 인간이 저지른 죄의 결과임을 깨닫게 합니다. 사제는 입장 후 즉시 제단 앞에 엎드려 주의 수난을 묵상하고 말씀의 전례 를 시작합니다. * 십자가 경배 : 말씀의 전례와 장엄기도가 있고 나면 "보라, 십자나무. 여기 세상 구원이 달렸네. 모두 와서 경배하세." 라는 사제의 권고로 십자가 경배의식이 시작됩니다. 십자가는 구원과 생명의 나무 이며 끝없이 세상을 변화시키기 위한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표징입니다. 성금요일은 "나의 사랑하는 백성들아, 내가 너희에게 잘못한 것이 무엇인데 나에게 이런 고통을 주는 가? 대답해다오"라는 십자가에서 들려오는 주님의 절규를 들으며 그리스도인으로서 불성실했던 우리 자 신의 죄가 바로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히게 하였고, 끝내 돌아가시게 하였음을 묵상합니다.

0 282 0

추천  0 반대  0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