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구의동성당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백) 2019년 12월 9일 (월)한국 교회의 수호자, 원죄 없이 잉태되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 (12월 8일에서 옮김)은총이 가득한 이여, 기뻐하여라. 주님께서 너와 함께 계시다.
성인게시판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님을 애도하는 시

30 신용우 [spablo] 2009-02-17

-김수환(스테파노) 추기경님을 애도하며-

 

영원히 우리 곁에 계시옵니다.

 

신용우/바오로 (구의동 본당)

 

 

어디로 가십니까?

하느님 곁이 아무리 좋다신들,

불쌍한 백성들은 어찌하라고

그렇게 훌쩍 떠나십니까?

 

님께서 이 땅에 뿌리신 자유와 평화와 정의의 씨앗이

이제 겨우 싹트려는데,

아직 먼 앞날을

어린 백성들은 어이하라고

그리도 급히 가셨습니까?

 

이 나라가 캄캄한 밤을 맞으면 등대가 되시고

이 백성들이 길을 잃으면 나침반이 되셨던 그 길을,

님께서 떠나시면 누가 밝히고 누가 인도하라고

뒤도 안보시고 떠나십니까?

 

하지만 님께서는 떠나신 것이 아니라 영원히 우리 곁에 계시옵니다.

 

님께서 남기신 두 눈이

우리 앞날을 밝혀 줄 것이고

님께서 남기신 고맙다는 말씀이

우리가 갈 길을 알려주신 것이옵니다.

 

님이시여!

부디 하느님 곁에 고이 잠드시어 이 나라 만백성 위해 빌어주소서.

-아 멘-

 

 


0 85 0

추천  0 반대  0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