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중계동성당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20년 2월 24일 (월)연중 제7주간 월요일주님, 저는 믿습니다. 믿음이 없는 저를 도와주십시오.
청년예수방
30년과 30분

239 이이루심 [dlfntla] 2005-07-25

 

           *30년과 30분*


평생을 그림에 바친 노화가 있었습니다.

어느날 그에게 그림 심사 의뢰가 들어왔습니다.

노화가는 늦지 않도록 시간에 맞춰 심사 장소에 나갔습니다.

강당에는 심사해야 할 그림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었습니다.

"오늘중으로 끝내주셨으면 합니다마는."

직원은 산머리처럼 쌓인 그림을 가리키며 미안한 얼굴을
했습니다.뽑아야 할 작품 수는 스무 점이었습니다.

"잠깐이면 되네."

노화가는 직원에게 그림을 자기가 볼 수 잇도록 펴 놓아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직원들이 그림을 강당 바닥에 깔아놓자 노화가는 뒷짐을
지고 어슬렁거리며 그림 사이를 마치 산책이라도 하듯 걸
어 다니는 거였습니다.

그리고는 손가락으로 스무점을 가리켰습니다.

꼭 30분만이었습니다.

직원은 하도 어이가 없어 눈만 껌벅이었습니다.

"벌써 끝마치셨습니까?"

직원은 믿음이 덜 간다는 투로 말했습니다.

노화가가 대답했습니다.

"안심하게.나는 심십 분에 심사를 마치려고 30년을
그림에만 몰두했네!"


                {아름다운 약속에서***} 

 


성요셉성물 제작소 - http://www.corebang.com

 


 


0 80 0

추천  0 반대  0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