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용산성당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20년 9월 27일 (일)연중 제26주일 (이민의 날)맏아들은 생각을 바꾸어 일하러 갔다. 세리와 창녀들이 너희보다 먼저 하느님의 나라에 들어간다.
공지사항
용마루골 소식 158호

112 용산성당 [yongsan] 2003-02-21

사회 사목 소식

 ♠. 스포츠 땐스

*여가 선용을 위한 문화공간을 마련합니다

 * 일    시 :  매주 1회

 * 장 소 : 교육관 강당

 * 회 비: 월 2 만원

 * 연락처: 본당 사무실(부부에 한함)

 * 선착순 : 20팀

♠중, 고등부 교사회    

중 고등부 주일학교 학생들의 졸업을 축하합니다. 주님의 은총이 늘 여러분과 함께 하시기를 빕니다.

⊙ 본당 성직자 묘지에 누워 계신

       이 주일에 찾아 인사 드릴 신부님

♠서병곤(요한)시종품.1953.6.30선종.31세

⊙ 주님의 기도를 드릴 때 우리의  손

어느 때부터 인가 우리 용산의 교우들을 주님의 기도를 드릴 때 옆에 사람과 손을

잡고 기도를 올립니다. 이럴 때 손은 분명히 기도에 의지가 보이는 자세로 확실하게 펼쳐 위로 향하여야 합니다.

  ♠성서 백주간

 "알기 위해선 믿어야하고 믿기 위해선 알아야 합니다."긴 방학을 끝내고 2월20일 다시 개강을 하였습니다.  잠자는 신앙을 일깨워 성서 백주간을 다시 시작합시다.

   ♠종이 십자가(시집)

14구역 박형빈 형제께서 "종이 십자가"라는 시집을 내셨습니다. 책이, 시가 읽혀지지 않는 세상이 되었지만 하느님과 가까이하고자 한 영혼으로 쓴 시인의 마음을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많은 구매 부탁 드립니다.                 성물 판매소에 있음

 ♠짧은 글 긴 여운 ♠

  봄날처럼 날씨가 좋기는 하지만 대구 지하철 사고 등으로 마음은 참으로 우울합니다............   

이젠 우리 성당도 자발적으로 청소를 해주는 분들이 많지 않기에 청소용역업체에 맡기는 일까지 생겼습니다. 성당에 오면 사회의 지위고하를 떠나 모두 한 마음이 되어 함께 일을 하였으면 합니다.

 내가 어떤 사람인데 하며 다른 사람이 날 알아주지 않는다고 실망하지 말기 바랍니다. 나를 더 개방해야 만이 상대방이 사랑 할 수 있는 것입니다.

              -강 신부님 강론 중에서-

 

첨부파일: 158호 용마루제.hwp(28K)

0 1,391 0

추천  0 반대  0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