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수유동성당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19년 7월 21일 (일)연중 제16주일 (농민 주일)마르타는 예수님을 자기 집으로 모셔 들였다. 마리아는 좋은 몫을 선택하였다.
2019년 2월 1일 금요일
연중 제3주간 금요일
입당송
  시편 96(95),1.6
  주님께 노래하여라, 새로운 노래. 주님께 노래하여라, 온 세상아. 존귀와 위엄이 그분 앞에 있고, 권능과 영화가 그분 성소에 있네.
본기도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하느님,
   저희를 자애로이 이끄시어
   사랑하시는 성자의 이름으로 저희가 옳은 일에 힘쓰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제1독서
 <많은 싸움을 견디어 냈으니 확신을 버리지 마십시오.>
  
  ▥ 히브리서의 말씀입니다. 10,32-39
  형제 여러분, 32 예전에 여러분이 빛을 받은 뒤에
   많은 고난의 싸움을 견디어 낸 때를 기억해 보십시오.
   33 어떤 때에는 공공연히 모욕과 환난을 당하기도 하고,
   어떤 때에는 그러한 처지에 빠진 이들에게 동무가 되어 주기도 하였습니다.
   34 여러분은 또한 감옥에 갇힌 이들과 고통을 함께 나누었고,
   재산을 빼앗기는 일도 기쁘게 받아들였습니다.
   그보다 더 좋고 또 길이 남는 재산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35 그러니 여러분의 그 확신을 버리지 마십시오.
   그것은 큰 상을 가져다줍니다.
   36 여러분이 하느님의 뜻을 이루어 약속된 것을 얻으려면 인내가 필요합니다.
   37 “조금만 더 있으면 올 이가 오리라. 지체하지 않으리라.
   38 나의 의인은 믿음으로 살리라.
   그러나 뒤로 물러서는 자는 내 마음이 기꺼워하지 않는다.”
   39 우리는 뒤로 물러나 멸망할 사람이 아니라,
   믿어서 생명을 얻을 사람입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37(36),3-4.5-6.23-24.39-40(◎ 39ㄱ)
  ◎ 의인들의 구원은 주님에게서 오네.
   ○ 주님을 믿으며 좋은 일 하고, 이 땅에 살며 신의를 지켜라. 주님 안에서 즐거워하여라. 네 마음이 청하는 대로 주시리라. ◎
   ○ 주님께 네 길을 맡기고 신뢰하여라. 그분이 몸소 해 주시리라. 빛처럼 네 정의를 빛내시고, 대낮처럼 네 공정을 밝히시리라. ◎
   ○ 주님은 사람의 발걸음 지켜 주시며, 그 길을 마음에 들어 하시리라. 주님이 그 손을 잡아 주시니, 비틀거려도 쓰러지지 않으리라. ◎
   ○ 의인들의 구원은 주님에게서 오고, 그분은 어려울 때 피신처가 되신다. 의인들이 주님께 몸을 숨겼으니, 그분은 그들을 도와 구하시고, 악인에게서 빼내 구원하시리라. ◎
복음 환호송
 마태 11,25 참조
  ◎ 알렐루야.
   ○ 하늘과 땅의 주님이신 아버지, 찬미받으소서. 아버지는 하늘 나라의 신비를 철부지들에게 드러내 보이셨나이다.
   ◎ 알렐루야.
복음
 <씨를 뿌리고 자는 사이에 씨는 자라는데, 그 사람은 모른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4,26-34
  그때에 예수님께서 군중에게 26 말씀하셨다.
   “하느님의 나라는 이와 같다. 어떤 사람이 땅에 씨를 뿌려 놓으면,
   27 밤에 자고 낮에 일어나고 하는 사이에 씨는 싹이 터서 자라는데,
   그 사람은 어떻게 그리되는지 모른다.
   28 땅이 저절로 열매를 맺게 하는데,
   처음에는 줄기가, 다음에는 이삭이 나오고 그다음에는 이삭에 낟알이 영근다.
   29 곡식이 익으면 그 사람은 곧 낫을 댄다. 수확 때가 되었기 때문이다.”
   30 예수님께서 다시 말씀하셨다.
   “하느님의 나라를 무엇에 비길까? 무슨 비유로 그것을 나타낼까?
   31 하느님의 나라는 겨자씨와 같다. 땅에 뿌릴 때에는 세상의 어떤 씨앗보다도 작다.
   32 그러나 땅에 뿌려지면 자라나서 어떤 풀보다도 커지고 큰 가지들을 뻗어,
   하늘의 새들이 그 그늘에 깃들일 수 있게 된다.”
   33 예수님께서는 그들이 알아들을 수 있을 정도로 이처럼 많은 비유로 말씀을 하셨다.
   34 비유를 들지 않고는 그들에게 말씀하지 않으셨다.
   그러나 당신의 제자들에게는 따로 모든 것을 풀이해 주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저희 예물을 인자로이 받으시고 거룩하게 하시어
   이 제물이 저희를 위한 구원의 성사가 되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34(33),6 참조
  주님께 나아가면 빛을 받으리라. 너희 얼굴에는 부끄러움이 없으리라.
  
  <또는>
  
  요한 8,12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는 세상의 빛이다. 나를 따르는 이는 어둠 속을 걷지 않고 생명의 빛을 얻으리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전능하신 하느님,
   성자의 살과 피로 저희를 기르시니
   하느님께서 주시는 생명의 은총으로
   저희가 언제나 기뻐하게 하소서.
   우리 주 …….
말씀의 초대
 히브리서의 저자는, 하느님의 뜻을 이루어 약속된 것을 얻으려면 인내가 필요하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의 나라는 자라나서 어떤 풀보다도 커지는 겨자씨와 같다며, 군중에게 많은 비유를 들어 말씀하신다(복음).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의 나라를 저절로 싹이 터서 자라는 씨와 겨자씨에 비유하십니다. 이 두 비유는 모두 하느님 나라의 성장에 관한 내용입니다. 겨자씨는 아주 작은 씨앗이지만, 싹이 터서 자라면 어떤 푸성귀보다 커집니다. 가장 작은 씨앗에서 가장 큰 관목으로 성장한다는 것이 이 비유의 내용입니다.
   예수님께서는 공생활 동안 복음을 선포하셨지만, 사람들의 호응을 크게 얻지는 못하셨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뿌려진 하느님 나라의 씨앗은 싹이 트고 자라서, 마치 하늘의 새들이 겨자 나무 그늘에 깃들이듯이, 그렇게 많은 사람들을 포용할 수 있게 되리라는 말씀입니다.
   저절로 자라나는 씨의 비유에서는 하느님 나라의 또 다른 측면을 설명해 줍니다. 농부가 땅에 씨를 뿌리고, 돌보기는 하지만, 어떻게 싹이 트고 자라나서 열매를 맺는지 모릅니다. 그처럼 예수님께서 뿌리신 하느님 나라의 씨앗도 싹이 트고 자라서 열매를 맺을 것인데, 그 모든 것은 인간의 능력이 아니라 하느님의 힘과 능력으로 이루어지는 일이라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은 하느님 나라를 희망하며 하느님 나라의 완성을 기다리고, 또 그 완성을 위하여 협조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러나 하느님 나라는 내가 원한다고 해서 그 완성을 인위적으로 앞당길 수는 없습니다.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하느님 나라는 하느님의 힘과 능력으로 성장하고 있고, 결국에는 그 위대한 완성에 도달할 것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손을 놓고 기다리고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농부가 자신이 키우는 작물에 애정을 쏟고 돌보듯이, 하느님 나라를 굳게 믿고 희망하며 그 완성을 위하여 신자로서 본분을 다해야 할 것입니다. (이성근 사바 신부)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