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수유동성당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19년 7월 21일 (일)연중 제16주일 (농민 주일)마르타는 예수님을 자기 집으로 모셔 들였다. 마리아는 좋은 몫을 선택하였다.
2019년 2월 3일 일요일
연중 제4주일
입당송
  시편 106(105),47
  주 하느님, 저희를 구하소서. 민족들에게서 저희를 모아들이소서. 당신의 거룩하신 이름을 찬송하고, 당신을 찬양하여 영광으로 삼으오리다.<대영광송>
본기도
 자비로우신 주 하느님,
   저희가 마음을 다하여 주님을 공경하며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모든 사람을 사랑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천주로서
  영원히 살아 계시며 다스리시는 성자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제1독서
 <민족들의 예언자로 내가 너를 세웠다.>
  
  ▥ 예레미야서의 말씀입니다. 1,4-5.17-19
  요시야 시대에 4 주님의 말씀이 나에게 내렸다.
   5 “모태에서 너를 빚기 전에 나는 너를 알았다.
   태중에서 나오기 전에 내가 너를 성별하였다.
   민족들의 예언자로 내가 너를 세웠다.
   17 그러므로 이제 너는 허리를 동여매고 일어나,
   내가 너에게 명령한 모든 것을 그들에게 말하여라.
   너는 그들 앞에서 떨지 마라. 그랬다가는 내가 너를 그들 앞에서 떨게 할 것이다.
   18 오늘 내가 너를 요새 성읍으로, 쇠기둥과 청동 벽으로 만들어 온 땅에 맞서게 하고,
   유다의 임금들과 대신들과 사제들과 나라 백성에게 맞서게 하겠다.
   19 그들이 너와 맞서 싸우겠지만 너를 당해 내지 못할 것이다.
   내가 너를 구하려고 너와 함께 있기 때문이다. 주님의 말씀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71(70),1-2.3과 4ㄱㄷ.5-6ㄱㄴ.15ㄴㄷ과 17(◎ 15ㄴㄷ참조)
  ◎ 주님, 제 입은 당신 구원의 행적을 이야기하리이다.
   ○ 주님, 제가 당신께 피신하오니, 영원히 수치를 당하지 않게 하소서. 당신 의로움으로 저를 건져 구하소서. 제게 귀를 기울이소서, 저를 구원하소서. ◎
   ○ 이 몸 보호할 반석 되시고, 저를 구할 산성 되소서. 당신은 저의 바위, 저의 보루시옵니다. 저의 하느님, 악인의 손에서, 저를 구원하소서. ◎
   ○ 주 하느님, 당신은 저의 희망, 어릴 적부터 당신만을 믿었나이다. 저는 태중에서부터 당신께 의지해 왔나이다. 어미 배 속에서부터 당신은 저의 보호자시옵니다. ◎
   ○ 당신 의로움, 당신 구원의 행적을, 저의 입은 온종일 이야기하리이다. 하느님, 당신은 저를 어릴 때부터 가르치셨고, 저는 이제껏 당신의 기적을 전하여 왔나이다. ◎
제2독서
 <믿음과 희망과 사랑은 계속됩니다. 그 가운데에서 으뜸은 사랑입니다.>
  
  ▥ 사도 바오로의 코린토 1서 말씀입니다. 12,31─13,13
  형제 여러분, 31 여러분은 더 큰 은사를 열심히 구하십시오.
   내가 이제 여러분에게 더욱 뛰어난 길을 보여 주겠습니다.
   13,1 내가 인간의 여러 언어와 천사의 언어로 말한다 하여도
   나에게 사랑이 없으면 나는 요란한 징이나 소란한 꽹과리에 지나지 않습니다.
   2 내가 예언하는 능력이 있고 모든 신비와 모든 지식을 깨닫고
   산을 옮길 수 있는 큰 믿음이 있다 하여도
   나에게 사랑이 없으면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3 내가 모든 재산을 나누어 주고 내 몸까지 자랑스레 넘겨준다 하여도
   나에게 사랑이 없으면 나에게는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4 사랑은 참고 기다립니다. 사랑은 친절합니다.
   사랑은 시기하지 않고 뽐내지 않으며 교만하지 않습니다.
   5 사랑은 무례하지 않고 자기 이익을 추구하지 않으며
   성을 내지 않고 앙심을 품지 않습니다.
   6 사랑은 불의에 기뻐하지 않고 진실을 두고 함께 기뻐합니다.
   7 사랑은 모든 것을 덮어 주고 모든 것을 믿으며
   모든 것을 바라고 모든 것을 견디어 냅니다.
   8 사랑은 언제까지나 스러지지 않습니다.
   예언도 없어지고 신령한 언어도 그치고 지식도 없어집니다.
   9 우리는 부분적으로 알고 부분적으로 예언합니다.
   10 그러나 온전한 것이 오면 부분적인 것은 없어집니다.
   11 내가 아이였을 때에는
   아이처럼 말하고 아이처럼 생각하고 아이처럼 헤아렸습니다.
   그러나 어른이 되어서는 아이 적의 것들을 그만두었습니다.
   12 우리가 지금은 거울에 비친 모습처럼 어렴풋이 보지만
   그때에는 얼굴과 얼굴을 마주 볼 것입니다.
   내가 지금은 부분적으로 알지만 그때에는 하느님께서 나를 온전히 아시듯
   나도 온전히 알게 될 것입니다.
   13 그러므로 이제 믿음과 희망과 사랑, 이 세 가지는 계속됩니다.
   그 가운데에서 으뜸은 사랑입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또는>
  
  ▥ 사도 바오로의 코린토 1서 말씀입니다. 13,4-13
  형제 여러분, 4 사랑은 참고 기다립니다. 사랑은 친절합니다.
   사랑은 시기하지 않고 뽐내지 않으며 교만하지 않습니다.
   5 사랑은 무례하지 않고 자기 이익을 추구하지 않으며
   성을 내지 않고 앙심을 품지 않습니다.
   6 사랑은 불의에 기뻐하지 않고 진실을 두고 함께 기뻐합니다.
   7 사랑은 모든 것을 덮어 주고 모든 것을 믿으며
   모든 것을 바라고 모든 것을 견디어 냅니다.
   8 사랑은 언제까지나 스러지지 않습니다.
   예언도 없어지고 신령한 언어도 그치고 지식도 없어집니다.
   9 우리는 부분적으로 알고 부분적으로 예언합니다.
   10 그러나 온전한 것이 오면 부분적인 것은 없어집니다.
   11 내가 아이였을 때에는
   아이처럼 말하고 아이처럼 생각하고 아이처럼 헤아렸습니다.
   그러나 어른이 되어서는 아이 적의 것들을 그만두었습니다.
   12 우리가 지금은 거울에 비친 모습처럼 어렴풋이 보지만
   그때에는 얼굴과 얼굴을 마주 볼 것입니다.
   내가 지금은 부분적으로 알지만 그때에는 하느님께서 나를 온전히 아시듯
   나도 온전히 알게 될 것입니다.
   13 그러므로 이제 믿음과 희망과 사랑, 이 세 가지는 계속됩니다.
   그 가운데에서 으뜸은 사랑입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환호송
 루카 4,18
  ◎ 알렐루야.
   ○ 주님이 나를 보내시어 가난한 이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하고 잡혀간 이들에게 해방을 선포하게 하셨다.
   ◎ 알렐루야.
복음
 <예수님께서는 엘리야와 엘리사처럼 유다인들에게만 파견되신 것이 아니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4,21-30
  그때에 예수님께서 회당에서 21 말씀하기 시작하셨다.
   “오늘 이 성경 말씀이 너희가 듣는 가운데에서 이루어졌다.”
   22 그러자 모두 그분을 좋게 말하며,
   그분의 입에서 나오는 은총의 말씀에 놀라워하였다.
   그러면서 “저 사람은 요셉의 아들이 아닌가?” 하고 말하였다.
   23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이르셨다.
   “너희는 틀림없이 ‘의사야, 네 병이나 고쳐라.’ 하는 속담을 들며,
   ‘네가 카파르나움에서 하였다고 우리가 들은 그 일들을
   여기 네 고향에서도 해 보아라.’할 것이다.”
   24 그리고 계속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어떠한 예언자도 자기 고향에서는 환영을 받지 못한다.
   25 내가 참으로 너희에게 말한다.
   삼 년 육 개월 동안 하늘이 닫혀 온 땅에 큰 기근이 들었던 엘리야 때에,
   이스라엘에 과부가 많이 있었다.
   26 그러나 엘리야는 그들 가운데 아무에게도 파견되지 않고,
   시돈 지방 사렙타의 과부에게만 파견되었다.
   27 또 엘리사 예언자 시대에 이스라엘에는 나병 환자가 많이 있었다.
   그러나 그들 가운데 아무도 깨끗해지지 않고,
   시리아 사람 나아만만 깨끗해졌다.”
   28 회당에 있던 모든 사람들은 이 말씀을 듣고 화가 잔뜩 났다.
   29 그래서 그들은 들고일어나 예수님을 고을 밖으로 내몰았다.
   그 고을은 산 위에 지어져 있었는데,
   그들은 예수님을 그 벼랑까지 끌고 가 거기에서 떨어뜨리려고 하였다.
   30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그들 한가운데를 가로질러 떠나가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신경>
예물기도
 주님,
   저희가 주님의 제대에 예물을 올리오니
   너그러이 받아들이시어 저희 구원의 성사가 되게 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감사송
 <연중 주일 감사송 1 : 파스카 신비와 하느님 백성>
  
  거룩하신 아버지,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주 하느님,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언제나 어디서나 아버지께 감사함이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저희는 죄와 죽음에서 벗어나
   선택된 겨레, 임금의 사제단, 거룩한 민족, 하느님의 백성이 되었고
   저희를 어둠에서 놀라운 빛으로 부르신 주님의 권능을
   온 세상에 전하게 되었나이다.
   이는 파스카의 신비로 이루어진 주님의 위대한 업적이옵니다.
   그러므로 천사와 대천사와 좌품 주품 천사와
   하늘의 모든 군대와 함께
   저희도 주님의 영광을 찬미하며 끝없이 노래하나이다.
영성체송
  시편 31(30),17-18 참조
  주님, 당신 얼굴 이 종에게 비추시고, 당신 자애로 저를 구하소서. 제가 당신을 불렀으니, 부끄럽지 않게 하소서.
  
  <또는>
  
  마태 5,3.5
  행복하여라,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 하늘 나라가 그들의 것이다. 행복하여라, 온유한 사람들! 그들은 땅을 차지하리라.
영성체 후 묵상
 ▦ 사랑이 없다면 아무것도 아니고 아무 소용이 없다며, 뛰어난 길을 가르쳐 주는 바오로 사도의 사랑의 찬가를 새겨 봅시다. “그러므로 이제 믿음과 희망과 사랑, 이 세 가지는 계속됩니다. 그 가운데에서 으뜸은 사랑입니다.”<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저희가 구원의 성체를 받아 모시고 비오니
   영원한 생명의 보증인 이 성사의 힘으로
   저희 안에 참된 믿음이 자라나게 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보편 지향 기도
 <각 공동체 스스로 준비한 기도를 바치는 것이 바람직하다.>
  - 보편지향기도는 따로 제공하지 않으며 매일미사 책 또는 과거의 보편지향 기도를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오늘 전례
 ▦ 오늘은 연중 제4주일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예언자가 이방인들에게는 환영을 받고 고향에서는 거부당하는 모습을 보여 주시어, 구원을 받아들일 때의 축복과 거부할 때의 비극을 드러내십니다. 교회가 용기를 잃지 않고 복음 전파의 사명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느님의 은총을 청합시다.
말씀의 초대
 예레미야 예언자는, 주님께서 자신을 민족들의 예언자로 세우시어 온 땅에 맞서게 하셨다고 한다(제1독서). 바오로 사도는, 믿음과 희망과 사랑, 이 세 가지는 계속되는데, 그 가운데에서 으뜸은 사랑이라고 한다(제2독서). 예수님께서는 어떠한 예언자도 자기 고향에서는 환영을 받지 못한다고 하신다(복음).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은 예수님께서 고향 나자렛을 방문하신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예수님께서는 회당에서, 하느님께서 마련하신 결정적인 구원의 시기에 이르렀다는 이사야 예언자의 말씀을 읽으시고, 그 말씀이 그 자리에서 이루어졌음을 선포하십니다.
   그러나 이 선언을 듣는 고향 사람들은, 그분의 입에서 나오는 은총의 말씀에 놀라워하면서도, 그 말씀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보다는 예수님께서 요셉의 아들이라는 사실에 걸려 넘어지고 맙니다. 그들은 은총의 메시지는 기쁘게 받아들이면서도, 가난한 목수의 아들을 구세주로 받아들일 수 없었던 것입니다.
   어떤 예언자도 제 고향에서는 환영받지 못한다고 말씀하시면서 예수님께서 들려주시는 엘리야와 엘리사 시대의 사례는, 하느님께서 유다인이 아닌 이방인들을 위하여 행하신 기적이었습니다. 유다인들은 모두 제쳐 놓으시고 이방인들에게 은혜를 베푸셨다는 말을 들은 나자렛 사람들은, 화가 나서 예수님을 벼랑에서 밀어 떨어뜨리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한가운데를 가로질러 당신의 갈 길을 가십니다.
   예수님의 고향에서 일어난 이 사건은, 하느님의 선택된 민족이라고 자부하던 이스라엘 민족에게 예수님께서 배척받고 돌아가실 것이며, 그로 말미암아 복음의 기쁜 소식이 이스라엘을 넘어 세상 끝까지 전파될 것이라는 하느님 구원 계획의 신비를 미리 보여 줍니다.
   오늘 복음 내용은 그리스도를 고백하는 사람들에게도 하나의 도전이 됩니다. 우리가 하느님의 자녀이며 신자라는 사실에 머무르다 보면, 하느님의 뜻을 알아차리고 행하는 데 오히려 무뎌질 수도 있음을 알려 주기 때문입니다. 마음의 문을 열고, 순간순간 여러 가지 방법으로 우리에게 말씀하시는 주님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하겠습니다. (이성근 사바 신부)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