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6월 29일 (수)
(홍)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 대축일 너는 베드로이다. 나는 너에게 하늘 나라의 열쇠를 주겠다.

영화ㅣ음악 이야기 영화이야기ㅣ음악이야기 통합게시판 입니다.

[기곡] 그대 있음에 소프라노 김청자

스크랩 인쇄

강태원 [lion77] 쪽지 캡슐

2022-04-18 ㅣ No.32199


 My favorite song.

 

 album,comment, 

 

 mezzo soprano 김청자

아프리카는 제 영혼의 고향 같은 곳이에요.

예술가로서 제 꿈을 차고 넘치게 이뤘으니,

이제는 제가 아프리카 아이들의 꿈을 이뤄주고 싶어요.”
 

성악 분야의 해외 진출 개척자로 꼽히는 메조소프라노 김청자 교수(65·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가

아프리카에서 제2의 인생을 꿈꾸고 있다.

이번 학기를 끝으로 정년퇴임하는 그는 40년 음악 인생과 명예를 모두 내려놓고

내년 봄 아프리카 말라위로 터전을 옮긴다.
 

독실한가톨릭신자인그는9천여명의고아를돌보는현지가톨릭공동체에 합류해

 

말라위 아이들을 위한 봉사로 인생 2막을 열 예정이다.

김 교수는 “그동안 예술가로 누린 모든 것에 감사한다.

이제는 그 감사함을 되돌려줄 때”라며

“새로운 삶, 의미 있는 삶을 위해 아프리카로 가려 한다”고 말한다.
 

그가 아프리카 봉사에 대한 소명을 갖게 된 것은

2005년 안식년 때 아프리카 여행을 하면서였다.

노후에 어떤 삶을 살 것인가에 대한 해답을 얻기 위해 유럽, 미국, 아프리카 3대륙을 여행한

그는 아프리카의 매력에 푹 빠졌고 한국에 돌아온 후 본격적으로 아프리카 돕기에 나섰다.
 

“잠비아의 헐벗은 어린이들이 마음에 많이 남더라고요.

기아와 가난, 질병에 시달리고,

아이들은 최소한의 교육 기회마저 박탈당하는 현실이 가슴 아프기도 했고요.

 

이곳이라면 제 남은 생을 의미 있게 보낼 수 있겠다 싶었죠.

그때부터 매년 두 차례씩 아프리카를 방문했어요.

가톨릭 신자다 보니 선교 현장을 방문해 크고 작은 숙제를 받아왔죠.

우물을 파고, 병상을 마련하고,

학교를 짓는 데 필요한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모금을 시작했어요.”
 

김 교수는 2006년부터 ‘김청자의 아프리카 사랑’ 모금운동을 펼쳐왔다.

우물을 파는 프로젝트를 위해서는 1억2천만원이라는 적지 않은 돈을 모아 아프리카로 보내기도 했다.

그동안 9차례 아프리카에 다녀온 김 교수는 내년 봄 아예 아프리카 말라위에 터전을 잡는다.

지금 사는 집을 내놓은 그는 집을 처분한 돈 2억원가량을

아프리카와 말라위를 위해 기부할 생각이다. 

좀 더 적극적으로 아프리카와의 다리 역할을 하기 위해 떠날 결심을 했어요.

멀리서 살면 구체적으로 뭐가 필요한지 안 보일 수도 있으니까,

곁에서 가까이 살아야겠다 싶었죠.”
 

아프리카 여러 나라 중에 특별히 말라위를 선택한 이유는

그곳이 어느 곳보다 도움이 절실한 곳이기 때문이다.
 

“말라위는 내전이 없는데도 에이즈 때문에 부모를 잃은 아이들이 너무 많아요.

1천4백만 인구에 고아가 1백만명입니다.

하지만 사람들 성품이 온유하고 평화로운 곳이기도 하죠.

교육을 받지 못한 채 방치된 아이들을 위해 도움을 주고 싶어요.

한 나라의 미래는 아이들에게 달렸으니까요.”
 

말라위에 만들 공동체의 이름이 ‘루스빌로’다. ‘희망’이라는 뜻의 말라위 원주민어.

학교를 짓고 교사들을 지원하고 장학금을 마련하고 우물을 파는 데 필요한 재원 마련에

도움을 줄 후원자를 모집하는 한편,

아이들도 직접 가르칠 계획이다. 
  

“음악과 춤이 그곳 사람들 생활에 자연스레 녹아 있어요. 음악적으로 기여할 일이 있을 것 같아요.

혹시 알아요? 그곳에서 제2의 김청자를 발견하게 될지도 모르죠.”
 

강원도 춘천이 고향인 그는 고교 졸업 후 독일로 유학 가 아우구스부르크의 레오폴드 모차르트음대,

오스트리아의 빈국립음대에서 공부한 뒤 한국 성악가 최초로 유럽 무대에 데뷔해

25년간 오페라 본고장인 유럽에서 활약한 ‘원조’ 해외파 성악가다.
 

“사실 가정환경이 풍족하지 않아서 저 혼자서는 음악가가 될 엄두를 내지 못했어요.

어릴 때 아일랜드 출신의 선교사 신부님 덕분에 성당에서 처음 피아노를 배우며 음악을 알게 됐고,

유학을 꿈꾸게 됐어요. 독일 유학도 신부님, 수녀님들이 도와주신 덕분에 가게 됐고요.”
 

유학 시절 수녀님들의 기숙사에 머물며 성악 공부에 매진한 그는

1970년대 스위스 베른시립오페라단의 전속단원으로 활약했다. 그

 후 뒤셀도르프 오페라단에서 ‘일 트로바토레’ ‘카르멘’ ‘살로메’ 등의 오페라에 주연으로 출연하며

한국 성악가의 명성을 드높였다.

귀국 후 1994년부터는 15년간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에서 제자를 가르쳤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755 7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