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13일 (토)
(녹) 연중 제19주간 토요일 어린이들이 나에게 오는 것을 막지 마라. 사실 하늘 나라는 이 어린이들과 같은 사람들의 것이다.

전례ㅣ교회음악

교회음악 이야기: 팔레스트리나 교황 마르첼루스 미사

스크랩 인쇄

주호식 [jpatrick] 쪽지 캡슐

2022-06-26 ㅣ No.3058

교회음악 이야기 (8) 팔레스트리나 <교황 마르첼루스 미사>

 

 

진한 풀냄새가 여름밤에 가득한 요즘, 이때 들어보면 좋을 르네상스 음악, 조반니 피에를루이지 다 팔레스트리나(Giovanni Pierluigi da Palestrina, 1525/1526-1594)의 <교황 마르첼루스 미사>(Missa Papae Marcelli)를 소개하고자 한다. 폴리포니(polyphony)의 대가인 팔레스트리나의 음악양식은 서양음악사에서 누구누구의 양식이라 이름 붙여진 최초의 예로서, 교회음악뿐 아니라 음악사적 측면에서도 의미가 깊다. 104개의 미사곡, 68개의 봉헌곡, 300개 이상의 모테트 등 수많은 교회음악을 작곡한 그의 작품 중 <교황 마르첼루스 미사>는 팔레스트리나 음악의 아름다움을 충분히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음악어법이 녹아 있는 곡이다.

 

‘팔레스트리나’라는 이름은 그가 태어난 북부 이탈리아의 작은 마을 이름에서 유래한다. 어려서부터 오르가니스트, 합창단원으로 교회 안에서 자라난 팔레스트리나는 이후 지휘자, 음악감독, 작곡가로 성장하며 점차 자신만의 스타일을 만들어갔고 이후 이탈리아 교회음악 발전의 초석을 이루었다. 이번에 소개하는 <교황 마르첼루스 미사>는 팔레스트리나 폴리포니 음악의 정수를 보여주는 곡이다.

 

‘폴리포니’라는 용어는 독립적인 멜로디가 두 개 이상 존재하는 음악 유형으로 하나의 지배적인 멜로디가 존재하는 ‘호모포니’(homophony)와 구별된다. 조금 더 편안하게 풀어보면, 우리가 쉽게 접할 수 있는 『가톨릭성가』(혼성4부용)의 대부분은 ‘호모포니’의 전형적인 예이다. 우리 귀에 익숙한 멜로디를 (주로) 소프라노에서 부르면 나머지 알토, 테너, 베이스 파트는 그 선율에 어울리는 화음을 노래한다. 그래서 ‘호모포니’는 모든 성부가 동시에 시작해서 동시에 끝난다.

 

이와 조금 다르게 폴리포니는 <악보 1>에 동그라미로 표시된 바(3′31″)와 같이 여러 성부가 각기 다른 시점에 시작하여 거의 동시에 끝난다. 그러다보니 복잡한 곡은 여러 가사가 중첩되어 소란스럽고 불분명해지기 쉽다. 팔레스트리나의 <교황 마르첼루스 미사>는 이러한 불명확함을 해소하기 위해 미사곡 중 ‘자비송, 거룩하시도다, 하느님의 어린 양’ 부분은 잘 정돈된 폴리포니로, 가사가 긴 ‘대영광송, 신경’은 알아듣기 쉬운 호모포니로 작곡하였다.

 

이 곡에는 그동안 여러 회에 걸쳐 가볍게 설명했던 ‘가사 그리기’(word painting) 기법도 다채로운 방식으로 폭넓게 표현되어 있다. 예를 들면 ‘신경’ 부분에서 “성부와”(Patri) 부분은 삼위일체를 나타내기 위해 3성부로 작곡하고, “만물의”(omnia)를 의미하는 부분에서야 전체 6성부가 다함께 노래하도록 하였다. 또 “하늘에서 내려오시어” 부분에서는 모든 성부가 높은 음에서 낮은 음으로 하행하는 모습을 보인다. 팔레스트리나의 인기는 현대에도 여전한데 독일의 작곡가이자 지휘자인 한츠 피츠너(Hans Pfitzner)는 오페라 <팔레스트리나>(Palestrina)를 작곡하기도 하였고, 독일의 공영 텔레비전 방송사 ZDF의 Arte 채널에서는 팔레스트리나의 삶과 음악을 다룬 영화 <음악의 왕자, 팔레스트리나>(Palestrina-Prince of Music)를 제작하기도 하였다. 우리도 함께 팔레스트리나의 매력에 담뿍 빠져 보자.

 

[2022년 6월 26일(다해) 연중 제13주일(교황 주일) 대전주보 4면, 오주현 헬레나(음악학자)]



542 0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