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23일 (목)
(백) 피에트렐치나의 성 비오 사제 기념일 요한은 내가 목을 베었는데, 소문에 들리는 이 사람은 누구인가?

강론자료

2020-09-04.....연중 제22주간 금요일

스크랩 인쇄

이철희 [gold] 쪽지 캡슐

2020-09-07 ㅣ No.2351

                                                          연중 제22주간 금요일 - 짝수 해

1코린토 4,1-5 루카 5,33-39

2020. 9. 4.

주제 : 판단하지 않고 단죄하지 않는 자유

우리는 세상에 살면서 다른 사람을 판단하는 일이 많습니다. 이렇게 말할 때 판단(判斷)이라는 말의 뜻은 상대방을 '좋지 않게 본다'는 뜻이기가 쉽습니다. 우리가 좋게 본다고 할 때는 판단이라는 표현보다는 칭찬이라고 쓸 것입니다.

 

다른 사람을 판단하고 심판하면, 나에게 남는 결과는 무엇이겠습니까? 여러 가지로 그 내용을 말할 수는 있지만, 사실 실제로 행동하기 전까지는 결과를 알기는 어렵습니다.

 

바오로사도는 자신은 판단하지 않는다고 썼습니다. 또한, 다른 사람의 판단을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그 말은 자신감이 있게 살았다는 표현이겠지만, 바오로사도가 그렇게 드러낼 수 있던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이겠습니까?

 

이렇게 질문하면 듣는 사람마다 대답이 다를 수 있지만, 세상의 부귀영화를 목표로 삼지 않았던 바오로사도에게서 배울 삶의 자세는 만사(萬事)의 시작을 하느님에게 둔 자세라고 해석하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물론 하느님을 삶의 중심에 둔다고 해서 세상의 문제가 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없어지는 일도 아닙니다. 다르게 말할 수 있다면, 하느님의 힘으로 세상의 요소들이 나에게 영향을 끼치는 정도를 다르게 해석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무엇이 얼마나 달라지겠습니까? 무엇을 얼마나 다르게 보겠습니까? 다른 사람이 대답해 줄 내용은 아닙니다. 다른 사람이 아는 내용도 아닙니다. 하느님의 힘이 그에게 영향을 주고, 그가 다른 삶의 자세로 자기에게 다가온 일을 해석하는 차이뿐입니다. 그렇게 삶의 자세를 다르게 가진 바오로사도는 행복한 사람이었습니다.

 

우리가 다른 사람을 대하면서 그는 죽어야 할 사람이라거나, ‘내가 상종하지 못할 사람이라고 말하는 것은 쉬운 일입니다. 내가 다른 사람을 향하여 그렇게 말할 수 있다면, 그 사람도 나를 향해서 그렇게 말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해야 합니다. 그런 정도까지 생각한다면, 우리는 좀 더 마음의 여유와 삶의 여유를 드러낼 수 있을 것이며 다른 사람을 함부로 판단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나의 미래의 삶에 어떤 일이 생길지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어떤 일이 생기든지, 내가 감당하는 준비는 필요합니다. 그것이 사람이 지녀야 하는 기본적인 습성이고 자세이기 때문입니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838 0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2353 2020-09-06.....연중 제23주일 가해 2020-09-07 이철희
2352 2020-09-05.....연중 제22주간 토요일 2020-09-07 이철희
2351 2020-09-04.....연중 제22주간 금요일 2020-09-07 이철희
2350 2020-09-03.....연중 제22주간 목요일 2020-09-07 이철희
2349 2020-09-02.....연중 제22주간 수요일 2020-09-07 이철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