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압구정1동성당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20년 8월 7일 (금)연중 제18주간 금요일사람이 제 목숨을 무엇과 바꿀 수 있겠느냐?
2020년 8월 7일 금요일
연중 제18주간 금요일
입당송
 시편 70(69),2.6
   하느님, 저를 구하소서. 주님, 어서 저를 도우소서. 저의 도움, 저의 구원은 주님이시니, 주님, 더디 오지 마소서.
본기도
 주님,
   주님의 종들에게 끊임없이 자비를 베푸시니
   주님을 창조주요 인도자로 모시는 이들과 함께하시어
   주님께서 창조하신 모든 것을 새롭게 하시고
   새롭게 하신 모든 것을 지켜 주소서.
   성부와 성령과 …….
제1독서
 <불행하여라, 피의 성읍!>
  
   ▥ 나훔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2,1.3; 3,1-3.6-7
   1 보라, 기쁜 소식을 전하는 이, 평화를 알리는 이의 발이 산을 넘어온다.
   유다야, 축일을 지내고 서원을 지켜라.
   불한당이 다시는 너를 넘나들지 못할 것이다. 그는 완전히 망하였다.
   3 약탈자들이 그들을 약탈하고 그들의 포도나무 가지들을 망쳐 버렸지만
   정녕 주님께서는 이스라엘의 영예처럼 야곱의 영예를 되돌려 주시리라.
   3,1 불행하여라, 피의 성읍!
   온통 거짓뿐이고 노획물로 가득한데 노략질을 그치지 않는다.
   2 채찍 소리, 요란하게 굴러가는 바퀴 소리, 달려오는 말, 튀어 오르는 병거,
   3 돌격하는 기병, 번뜩이는 칼, 번쩍이는 창, 수없이 살해된 자들, 시체 더미,
   끝이 없는 주검. 사람들이 주검에 걸려 비틀거린다.
   6 나는 너에게 오물을 던지고 너를 욕보이며 구경거리가 되게 하리라.
   7 너를 보는 자마다 너에게서 달아나며
   “니네베가 망하였다! 누가 그를 가엾이 여기겠느냐?” 하고 말하리니
   내가 어디서 너를 위로해 줄 자들을 찾으랴?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신명 32,35ㄷㄹ과 36ㄷㄹ.39ㄱㄴㄷㄹ.41(◎ 39ㄷ)
   ◎ 나는 죽이기도 하고 살리기도 한다.
   ○ 그들에게 멸망의 날이 다가오고, 재난이 삽시간에 닥친다. 주님은 당신 백성의 권리를 감싸 주시며, 당신 종들을 가엾이 여기시리라. ◎
   ○ 이제 너희는 보아라! 나다. 내가 바로 그다. 나 말고는 하느님이 없다. 나는 죽이기도 하고 살리기도 한다. 나는 치기도 하고 고치기도 한다. ◎
   ○ 번뜩이는 칼을 갈아 날을 세우고, 내 손으로 재판을 주관할 때, 적대자들에게 복수하고, 원수들에게 되갚으리라. ◎
복음 환호송
 마태 5,10
   ◎ 알렐루야.
   ○ 행복하여라, 의로움 때문에 박해를 받는 사람들! 하늘 나라가 그들의 것이다.
   ◎ 알렐루야.
복음
 <사람이 제 목숨을 무엇과 바꿀 수 있겠느냐?>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6,24-28
   24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
   25 정녕 자기 목숨을 구하려는 사람은 목숨을 잃을 것이고,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사람은 목숨을 얻을 것이다.
   26 사람이 온 세상을 얻고도 제 목숨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
   사람이 제 목숨을 무엇과 바꿀 수 있겠느냐?
   27 사람의 아들이 아버지의 영광에 싸여 천사들과 함께 올 터인데,
   그때에 각자에게 그 행실대로 갚을 것이다.
   28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여기에 서 있는 이들 가운데에는
   죽기 전에 사람의 아들이 자기 나라에 오는 것을 볼 사람들이 더러 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자비로우신 주님,
   저희가 드리는 이 예물을 거룩하게 하시고
   영적인 제물로 받아들이시어
   저희의 온 삶이 주님께 바치는 영원한 제물이 되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지혜 16,20 참조
   주님은 하늘에서 마련하신 빵을 저희에게 주셨나이다. 그 빵은 누구에게나 맛이 있어 한없는 기쁨을 주었나이다.
  
   <또는>
  
   요한 6,35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는 생명의 빵이다. 나에게 오는 사람은 결코 배고프지 않고, 나를 믿는 사람은 결코 목마르지 않으리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천상 양식으로 새로운 힘을 주시니
   언제나 주님의 사랑으로 저희를 보호하시어
   저희가 영원한 구원을 받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나훔’ 예언자의 이름의 의미는 ‘위로받은 이’입니다. 그런데 실제로 그의 역할은 이름의 뜻과 달리 ‘위로를 주는 이’였습니다. 북이스라엘을 멸망시킨 아시리아가 맹위를 떨치던 어두운 시대에, 강자의 희생자가 되어 고통을 겪던 유다 백성에게 주님의 위로와 희망을 전하였기 때문입니다.
  
   오늘 독서에서 볼 수 있듯 아시리아의 패망, 유다를 향한 위로, 그리고 아시리아의 수도 니네베의 멸망에 대한 묘사는 하느님을 찬미하라고 권고합니다. 하느님께서는 의로운 이들에게는 구원을 베푸시지만, 불경한 이들에게는 벌을 내리시는 “보복하시는 분”(나훔 1,2)이심을 강조하면서, 인류의 미래가 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느님의 손안에 절대적으로 달려 있다는 것을 밝힙니다.
  
   그렇습니다. 화답송에 나오는 모세의 노래처럼 하느님께서는 희생당하는 당신 백성을 대신하여 “적대자들에게 복수하고, 원수들에게 되갚으시는” 분이십니다. 또한 복음 환호송에 나오는 예수님의 행복 선언에서 볼 수 있듯 ‘의로움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박해를 받는 사람들에게 하늘 나라를 주시는’(마태 5,10 참조) 위로의 하느님이시기도 합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제자 됨의 길을 제시하십니다.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 당신에 대한 배척, 수난 그리고 죽음을 앞두시고 적대자들에 대한 보복은 하느님께 맡기시고, 기꺼이 십자가의 길을 가시려는 예수님께서는, 위로받기보다는 위로하는 이의 본보기가 되십니다.
  
   따라서 불경한 자들에게는 보복을, 의로운 이들에게는 위로를 주시는 하느님의 모습은, 궁극적으로 예수님께서 달리신 십자가를 통하여 온전히 드러납니다. “자기 목숨을 구하려는 사람은 목숨을 잃을 것이고,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사람은 목숨을 얻을 것이다.”
  
   예수님을 따라 자기를 버리고 죽음으로써 영원한 생명을 얻도록 주님의 도구가 되어야 할 선택이 우리에게 주어진 셈입니다.
   (박기석 사도 요한 신부)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