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반포4동성당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백) 2020년 1월 28일 (화)성 토마스 아퀴나스 사제 학자 기념일하느님의 뜻을 실행하는 사람이 바로 내 형제요 누이요 어머니다.
2020년 1월 28일 화요일
성 토마스 아퀴나스 사제 학자 기념일
 토마스 아퀴나스 성인은 1225년 무렵 이탈리아의 한 귀족 가문에서 태어났다. 그는 몬테카시노 수도원과 나폴리 대학교에서 공부하였으며, 가족의 반대를 무릅쓰고 성 도미니코 수도회에 입회하여 대 알베르토 성인의 제자가 되었다. 1245년부터 파리에서 공부한 토마스 아퀴나스는 3년 뒤 독일 쾰른에서 사제품을 받고 그곳 신학교의 교수로 활동하였다. 그는 철학과 신학에 관한 훌륭한 저서를 많이 남겼는데, 특히 ??신학 대전??은 그의 기념비적인 저술로 꼽힌다. 1274년에 선종하였으며, 1323년에 시성되었다.
입당송
  집회 15,5 참조
  주님이 그를 지혜와 지식의 영으로 충만하게 하시어, 회중 가운데에서 그의 입을 열어 주시고, 영광의 옷을 입혀 주셨네.
본기도
 하느님,
   복된 토마스를 뛰어난 성덕과 거룩한 학문의 본보기로 세워 주셨으니
   저희가 그의 가르침을 깨닫고 그 삶을 본받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제1독서
 <다윗과 온 이스라엘 집안은 함성을 올리며 주님의 궤를 모시고 올라갔다.>
  
  ▥ 사무엘기 하권의 말씀입니다. 6,12ㄴ-15.17-19
  그 무렵 12 다윗은 기뻐하며 오벳 에돔의 집에서 다윗 성으로
   하느님의 궤를 모시고 올라갔다.
   13 주님의 궤를 멘 이들이 여섯 걸음을 옮기자,
   다윗은 황소와 살진 송아지를 제물로 바쳤다.
   14 다윗은 아마포 에폿을 입고,
   온 힘을 다하여 주님 앞에서 춤을 추었다.
   15 다윗과 온 이스라엘 집안은 함성을 올리고 나팔을 불며,
  
   주님의 궤를 모시고 올라갔다.
   17 그들은 다윗이 미리 쳐 둔 천막 안 제자리에 주님의 궤를 옮겨 놓았다.
   그러고 나서 다윗은 주님 앞에 번제물과 친교 제물을 바쳤다.
   18 다윗은 번제물과 친교 제물을 다 바친 다음에
   만군의 주님의 이름으로 백성에게 축복하였다.
   19 그는 온 백성에게, 남녀를 가리지 않고 이스라엘 모든 군중에게
   빵 과자 하나와 대추야자 과자 하나,
   그리고 건포도 과자 한 뭉치씩을 나누어 주었다.
   그 뒤 온 백성은 저마다 자기 집으로 돌아갔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24(23),7.8.9.10(◎ 8ㄱㄴ 참조)
  ◎ 영광의 임금님 누구이신가? 그분은 바로 주님이시다.
   ○ 성문들아, 머리를 들어라. 영원한 문들아, 일어서라. 영광의 임금님 들어가신다. ◎
   ○ 영광의 임금님 누구이신가? 힘세고 용맹하신 주님, 싸움에 용맹하신 주님이시다. ◎
   ○ 성문들아, 머리를 들어라. 영원한 문들아, 일어서라. 영광의 임금님 들어가신다. ◎
   ○ 영광의 임금님 누구이신가? 만군의 주님, 그분이 영광의 임금님이시다. ◎
복음 환호송
 마태 11,25 참조
  ◎ 알렐루야.
   ○ 하늘과 땅의 주님이신 아버지, 찬미받으소서. 아버지는 하늘 나라의 신비를 철부지들에게 드러내 보이셨나이다.
   ◎ 알렐루야.
복음
 <하느님의 뜻을 실행하는 사람이 바로 내 형제요 누이요 어머니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3,31-35
  31 그때에 예수님의 어머니와 형제들이 왔다.
   그들은 밖에 서서 사람을 보내어 예수님을 불렀다.
   32 그분 둘레에는 군중이 앉아 있었는데,
   사람들이 예수님께 “보십시오, 스승님의 어머님과 형제들과 누이들이
   밖에서 스승님을 찾고 계십니다.” 하고 말하였다.
   33 그러자예수님께서그들에게, “누가내어머니고내형제들이냐?” 하고반문하셨다.
   34 그리고 당신 주위에 앉은 사람들을 둘러보시며 이르셨다.
   “이들이 내 어머니고 내 형제들이다.
   35 하느님의 뜻을 실행하는 사람이 바로 내 형제요 누이요 어머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또는, 기념일 독서(지혜 7,7-10.15-16)와 복음(마태 23,8-12)을 봉독할 수 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하느님,
   복된 토마스를 기리며 드리는 이 제사를 자비로이 굽어보시고
   저희도 그의 가르침을 충실히 따라
   하느님께 드리는 찬미의 제물이 되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루카 12,42 참조
  주님은 당신 가족을 맡겨 제때에 정해진 양식을 내주게 할 충실하고 슬기로운 종을 세우셨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살아 있는 빵이신 그리스도의 성체로 저희의 힘을 북돋아 주시니
   복된 토마스를 기리는 저희가
   스승이신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따라 진리를 깨닫고
   그 진리를 사랑으로 실천하게 하소서.
   우리 주 …….
말씀의 초대
 다윗 임금은 주님의 궤를 모셔 놓고 제물을 바친 다음, 만군의 주님의 이름으로 백성에게 축복하였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의 뜻을 실행하는 사람이 바로 내 형제요 누이요 어머니다.”라고 말씀하신다(복음).
오늘의 묵상
 마르코 복음이 말하는 예수님의 참가족은 예수님 주위에 앉아 있는 이들입니다.
  예수님과 함께 머무는 것이 하느님의 뜻을 실행하는 것입니다.우리는 제대로 살아보겠다면서 많은 결심을 하고 실천할 것을 계획합니다.
  물론 계획한 대로 실천하는 경우는 참 드물지요.
  그럼에도 우리는 여전히 결심하고 실천 계획 세우기를 포기하지 않습니다.하느님의 뜻을 실천하는 것도 비슷한 모습을 보일 때가 많습니다.
  신앙생활을 제대로 하겠다면서 절제와 극기, 봉사와 기도 생활을 무리하게 계획합니다.
  실패로 돌아선 신앙생활의 결심들 앞에 늘 부족하다고 스스로를 반성하고 또 다른 신앙생활을 꿈꾸기도 하지요.그러나 참된 신앙은 그저 예수님 발치에 머물고, 그분의 말씀이 무엇인지 몰라도 애써 이해하려 겸손되이 경청하는 것입니다.
  제 계획에 눈멀고 귀먹어 바로 옆에 계신 예수님께서 무슨 말씀을 하시는지 듣지 못하는 잘못을 저지르지 말아야 합니다.지난 시간 동안 하느님을 잊고 살았던 사실을 반성하며, 다시 한번 하느님을 믿고 따르는 길을 걷겠노라 다짐하였던 신명기계 역사서의 정신은, 이 한마디로 요약됩니다.
  “이스라엘아, 들어라!”(신명 6,4)듣는 귀를 가지는 것이 변화와 회개의 시작입니다.
  듣지 못하면서 무턱대고 결심하고 계획하는 일은, 알지도 못하는 길을 무작정 나서는 무지한 사람들의 반복된 죄악입니다.
  (박병규 요한 보스코 신부)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