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잠원동성당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21년 1월 18일 (월)연중 제2주간 월요일신랑이 혼인 잔치 손님들과 함께 있다.
2021년 1월 18일 월요일
연중 제2주간 월요일
입당송
 편 66(65),4 참조
   하느님, 온 세상이 당신 앞에 엎드려 당신을 노래하게 하소서. 지극히 높으신 분, 당신 이름을 노래하게 하소서.
본기도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하느님,
   하늘과 땅을 다스리시니
   저희 기도를 인자로이 들으시어
   이 시대에 하느님의 평화를 주소서.
   성부와 성령과 …….
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아드님이시지만 고난을 겪으심으로써 순종을 배우셨습니다.>
   ▥ 히브리서의 말씀입니다.
   5,1-10
   1 모든 대사제는 사람들 가운데에서 뽑혀 사람들을 위하여
   하느님을 섬기는 일을 하도록 지정된 사람입니다.
   곧 죄 때문에 예물과 제물을 바치는 것입니다.
   2 그는 자기도 약점을 짊어지고 있으므로,
   무지하여 길을 벗어난 이들을 너그러이 대할 수 있습니다.
   3 그리고 연약한 탓에 백성의 죄뿐만 아니라
   자기의 죄 때문에도 제물을 바쳐야 합니다.
   4 이 영예는 어느 누구도 스스로 얻는 것이 아니라,
   아론과 같이 하느님에게서 부르심을 받아 얻는 것입니다.
   5 이처럼 그리스도께서도 대사제가 되는 영광을 스스로 차지하신 것이 아니라,
   그분께 “너는 내 아들. 내가 오늘 너를 낳았노라.” 하고
   말씀하신 분께서 그렇게 해 주신 것입니다.
   6 또 다른 곳에서 말씀하신 그대로입니다.
   “너는 멜키체덱과 같이 영원한 사제다.”
   7 예수님께서는 이 세상에 계실 때,
   당신을 죽음에서 구하실 수 있는 분께 큰 소리로 부르짖고 눈물을 흘리며
   기도와 탄원을 올리셨고, 하느님께서는 그 경외심 때문에 들어 주셨습니다.
   8 예수님께서는 아드님이시지만 고난을 겪으심으로써 순종을 배우셨습니다.
   9 그리고 완전하게 되신 뒤에는 당신께 순종하는
   모든 이에게 영원한 구원의 근원이 되셨으며,
   10 하느님에게서 멜키체덱과 같은 대사제로 임명되셨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10(109),1.2.3.4(◎ 4ㄴㄷ)
   ◎ 멜키체덱과 같이 너는 영원한 사제로다.
   ○ 주님께서 내 주께 이르셨나이다. “내가 너의 원수들을 너의 발판으로 삼을 때까지, 너는 내 오른쪽에 앉아 있어라.”◎
   ○ 주님이 당신 권능의 왕홀을 시온에서 뻗치시리이다. “너의 원수들을 다스려라.”◎
   ○ 네 권능의 날에 주권이 너와 함께하리라. 거룩한 빛, 새벽 품에서 나는 너를 낳았노라. ◎
   ○ 주님은 맹세하시고 뉘우치지 않으시리이다. “멜키체덱과 같이 너는 영원한 사제로다.”◎
복음 환호송
 히브 4,12 참조
   ◎ 알렐루야.
   ○ 하느님 말씀은 살아 있고 힘이 있으며 마음의 생각과 속셈을 가려낸다.
   ◎ 알렐루야.
복음
 <신랑이 혼인 잔치 손님들과 함께 있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18-22
   그때에 18 요한의 제자들과 바리사이들이 단식하고 있었다.
   사람들이 예수님께 와서,
   “요한의 제자들과 바리사이의 제자들은 단식하는데,
   선생님의 제자들은 어찌하여 단식하지 않습니까?” 하고 물었다.
   19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혼인 잔치 손님들이 신랑과 함께 있는 동안에 단식할 수야 없지 않으냐?
   신랑이 함께 있는 동안에는 단식할 수 없다.
   20 그러나 그들이 신랑을 빼앗길 날이 올 것이다. 그때에는 그들도 단식할 것이다.
   21 아무도 새 천 조각을 헌 옷에 대고 깁지 않는다.
   그렇게 하면 헌 옷에 기워 댄 새 헝겊에 그 옷이 땅겨 더 심하게 찢어진다.
   22 또한 아무도 새 포도주를 헌 가죽 부대에 담지 않는다.
   그렇게 하면 포도주가 부대를 터뜨려 포도주도 부대도 버리게 된다.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예물기도
 주님,
   그리스도의 희생을 기념하여 이 제사를 드릴 때마다
   저희에게 구원이 이루어지오니
   이 거룩한 신비를 정성껏 거행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23(22),5 참조
   주님이 제게 상을 차려 주시니, 제 술잔 넘치도록 가득하옵니다.
  
   <또는>
  
   1요한 4,16
   하느님이 우리에게 베푸시는 사랑을 우리는 알고 또 믿게 되었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저희가 천상 양식을 함께 나누고 비오니
   사랑의 성령을 부어 주시어
   그 사랑으로 한마음이 되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 새로운 일을 시작할 때, 무엇인가 쇄신하려 할 때 자주 인용하는 성경 구절입니다. 꼭 어떤 일을 새로 시작하지 않더라도 우리는 늘 새로워지고 싶어 합니다. 이러한 새로운 변화를 위하여 필요한 것은 옛것을 버리기만 하는 어리석음이 아닙니다. 옛것을 알아 새롭게 하려는 용기와 희망이 필요합니다. 또한 새로운 것을 시작하기에 두려움이 있다면 어쩌면 새롭게 살 용기가 없는 것이 아니라, 내가 가지고 있는 낡고 초라하며, 고집스러운 생각과 편견 등이 드러날까봐 두려워하는 것일지 모르겠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께서는 2019년 주님 성탄 대축일 밤 미사 강론에서,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올바르게 사고하고 행동하기 때문에 우리를 사랑하시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실수할 수도 있고 때로는 일을 망쳐 버리기도 하지만 끊임없이 우리 존재 자체를 사랑하신다고 말씀하십니다. 우리는 두려움을 떨쳐 버리고 용기를 가지고 우리의 모습을 먼저 사랑해야 합니다. 이것은 이기적인 자기애를 뜻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우리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을 뜻합니다. 왜냐하면 우리를 사랑하시는 하느님께서는 우리를 새로운 삶, 곧 당신의 삶에 초대해 주셨고, 우리의 그 어떤 모습도 한결같이 사랑하시기 때문입니다.
   (신우식 토마스 신부)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