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압구정1동성당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백) 2020년 6월 7일 (일)지극히 거룩하신 삼위일체 대축일하느님께서 아들을 세상에 보내신 것은 세상이 아들을 통하여 구원을 받게 하시려는 것이다.
가톨릭 성가
    123.십자가 지고 가시는
    1) 십자가 지고 가시는 내 주의 크신 고통을 십자가 아래 계시는 성 마리아를 보아라

    2) 세 번째 넘어지시는 내 주의 크신 상처를 피땀이 땅을 적시는 주 예수 고통 보아라

    3) 성부께 모든 영혼을 다 맡기시고 떠나는 주님의 크신 사랑을 그 누가 알 수 있으랴

    후렴 : 내 주의 거룩하신 저 십자가의 희생 온 세상 구원하는 참삶의 길이 되었네

    성가악보

    전례 : 사순

    형식 : 전례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