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신수동성당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자) 2020년 4월 2일 (목)사순 제5주간 목요일너희 조상 아브라함은 나의 날을 보리라고 즐거워하였다.
가톨릭 성가
    89.주 하느님 자비로이
    1) 주 하느님 자비로이 천국문을 여시고 메시아를 보내소서 우리들의 구세주

    2) 어두움이 깊은 밤에 새 생명이 그리워 비탄 속에 눈물로써 너를 고대하도다

    3) 이새의 옛 가문에서 구세주를 내시고 약속하신 메시아를 우리에게 주소서

    후렴 : 임하소서 주여 오소서

    성가악보

    전례 : 대림

    형식 : 전례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