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명동성당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21년 7월 27일 (화)연중 제17주간 화요일가라지를 거두어 불에 태우듯이, 세상 종말에도 그렇게 될 것이다.
2021년 7월 27일 화요일
연중 제17주간 화요일
입당송
 시편 68(67),6-7.36 참조
   하느님은 거룩한 거처에 계시네. 하느님은 한마음으로 모인 이들에게 집을 마련해 주시고, 백성에게 권능과 힘을 주시네.
본기도
 저희의 희망이신 하느님,
   하느님이 아니시면 굳셈도 거룩함도 있을 수 없고
   하느님만이 저희를 지켜 주시니
   풍성한 자비로 저희를 보살피시고 이끄시어
   저희가 지금 현세의 재물을 지혜롭게 사용하며
   영원한 세상을 그리워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제1독서
 <주님께서는 모세와 얼굴을 마주하여 말씀하시곤 하였다.>
   ▥ 탈출기의 말씀입니다.
   33,7-11; 34,5ㄴ-9.28
   그 무렵 7 모세는 천막을 챙겨 진영 밖으로 나가
   진영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그것을 치곤 하였다.
   모세는 그것을 만남의 천막이라 불렀다.
   주님을 찾을 일이 생기면, 누구든지 진영 밖에 있는 만남의 천막으로 갔다.
   8 모세가 천막으로 갈 때면, 온 백성은 일어나 저마다 자기 천막 어귀에 서서,
   모세가 천막으로 들어갈 때까지 그 뒤를 지켜보았다.
   9 모세가 천막으로 들어가면, 구름 기둥이 내려와 천막 어귀에 머무르고,
   주님께서 모세와 말씀을 나누셨다.
   10 구름 기둥이 천막 어귀에 머무르는 것을 보면,
   온 백성은 일어나 저마다 자기 천막 어귀에서 경배하였다.
   11 주님께서는 마치 사람이 자기 친구에게 말하듯,
   모세와 얼굴을 마주하여 말씀하시곤 하였다.
   모세가 진영으로 돌아온 뒤에도, 그의 젊은 시종,
   눈의 아들 여호수아는 천막 안을 떠나지 않았다.
   34,5 주님께서 모세와 함께 서시어, ‘야훼’라는 이름을 선포하셨다.
   6 주님께서는 모세 앞을 지나가며 선포하셨다.
   “주님은, 주님은 자비하고 너그러운 하느님이다.
   분노에 더디고 자애와 진실이 충만하며
   7 천대에 이르기까지 자애를 베풀고 죄악과 악행과 잘못을 용서한다.
   그러나 벌하지 않은 채 내버려 두지 않고
   조상들의 죄악을 아들 손자들을 거쳐 삼 대 사 대까지 벌한다.”
   8 모세는 얼른 땅에 무릎을 꿇어 경배하며 9 아뢰었다.
   “주님, 제가 정녕 당신 눈에 든다면, 주님께서 저희와 함께 가 주시기를 바랍니다.
   이 백성이 목이 뻣뻣하기는 하지만, 저희 죄악과 저희 잘못을 용서하시고,
   저희를 당신 소유로 삼아 주시기를 바랍니다.”
   28 모세는 그곳에서 주님과 함께 밤낮으로 사십 일을 지내면서,
   빵도 먹지 않고 물도 마시지 않았다.
   그는 계약의 말씀, 곧 십계명을 판에 기록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03(102),6-7.8-9.10-11.12-13(◎ 8ㄱ)
   ◎ 주님은 자비롭고 너그러우시네.
   ○ 주님은 정의를 펼치시고, 억눌린 이 모두에게 공정을 베푸시네. 당신의 길을 모세에게, 당신의 업적을 이스라엘 자손에게 알리셨네. ◎
   ○ 주님은 자비롭고 너그러우시며, 분노에는 더디시나 자애는 넘치시네. 끝까지 캐묻지 않으시고, 끝끝내 화를 품지 않으시네. ◎
   ○ 우리를 죄대로 다루지 않으시고, 우리의 잘못대로 갚지 않으시네. 하늘이 땅 위에 드높은 것처럼, 당신을 경외하는 이에게 자애가 넘치시네. ◎
   ○ 해 뜨는 데서 해 지는 데가 먼 것처럼, 우리의 허물들을 멀리 치우시네. 아버지가 자식을 가여워하듯, 주님은 당신을 경외하는 이 가여워하시네. ◎
복음 환호송
 ◎ 알렐루야.
   ○ 씨앗은 하느님의 말씀, 씨 뿌리는 이는 그리스도이시니 그분을 찾는 사람은 모두 영원히 살리라.
   ◎ 알렐루야.
복음
 <가라지를 거두어 불에 태우듯이, 세상 종말에도 그렇게 될 것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3,36-43
   그때에 36 예수님께서 군중을 떠나 집으로 가셨다.
   그러자 제자들이 그분께 다가와,
   “밭의 가라지 비유를 저희에게 설명해 주십시오.” 하고 청하였다.
   37 예수님께서 이렇게 이르셨다.
   “좋은 씨를 뿌리는 이는 사람의 아들이고, 38 밭은 세상이다.
   그리고 좋은 씨는 하늘 나라의 자녀들이고 가라지들은 악한 자의 자녀들이며,
   39 가라지를 뿌린 원수는 악마다.
   그리고 수확 때는 세상 종말이고 일꾼들은 천사들이다.
   40 그러므로 가라지를 거두어 불에 태우듯이, 세상 종말에도 그렇게 될 것이다.
   41 사람의 아들이 자기 천사들을 보낼 터인데,
   그들은 그의 나라에서 남을 죄짓게 하는 모든 자들과
   불의를 저지르는 자들을 거두어, 42 불구덩이에 던져 버릴 것이다.
   그러면 그들은 거기에서 울며 이를 갈 것이다.
   43 그때에 의인들은 아버지의 나라에서 해처럼 빛날 것이다.
   귀 있는 사람은 들어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예물기도
 주님, 은혜로이 내려 주신 예물을 바치오니
   이 거룩한 제사를 받아들이시고
   주님께서 베푸시는 은총의 힘으로
   저희가 이 세상에서 거룩하게 살아
   마침내 영원한 기쁨을 누리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103(102),2
   내 영혼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그분의 온갖 은혜 하나도 잊지 마라.
  
   <또는>
  
   마태 5,7-8
   행복하여라, 자비로운 사람들! 그들은 자비를 입으리라. 행복하여라, 마음이 깨끗한 사람들! 그들은 하느님을 보리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저희가 성체를 받아 모시며 언제나 성자의 수난을 기념하오니
   성자께서 극진한 사랑으로 베풀어 주신 이 선물이
   저희 구원에 도움이 되게 하소서.
   성자께서는 영원히 …….
말씀의 초대
 주님께서는 모세와 얼굴을 마주하며 말씀하시곤 하셨다. 모세는 주님과 함께 사십 일을 지내면서 십계명을 판에 기록하였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밭의 가라지 비유를 설명하시며, 가라지를 거두어 불에 태우듯이 세상 종말에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오늘의 묵상
 코로나 시대에 생긴 ‘살고픔’이라는 말이 있다고 합니다. 무엇을 먹지 못하면 배고픔을 느끼듯 사람들을 만나지 못해서 느끼는 ‘살고픔’이 있다는 것입니다. 사람들이 만나 인사 나누고, 서로 안아 주고 눈을 맞추며 함께 눈물을 흘리면서 위로해 주는 것을 그리워하는 살고픔의 시대가 되었다고 합니다. 본당 소임을 맡지 않고 있는 사제에게도 신자들에 대한 살고픔이 있는 것 같습니다. 어려움과 고민을 공유하고 많은 대화를 통하여 문제를 해결해 나가면서, 같은 것을 보고 살아간다는 기쁨과 위로를 그리워하는 마음이 바로 신자들에 대한 살고픔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신자들에게 사제는 어려운 사람입니다. 친해지고 싶지만 언제나 먼 발치에서 바라보는 존재지요. 그것은 존경의 의미일 수도 있지만, 때로는 자신의 존재가 초라하게 느껴져 다가가지 못하기도 합니다. 또한 늘 많은 사람에게 둘러싸여 있으니 접근 자체가 어렵습니다. 그러나 교회 내 봉사 등 어떠한 계기로 만남이 잦아지고, 서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사제에 대한 거리감은 점차 사라지기 마련입니다.
   예수님 주위에도 늘 많은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분께서 놀라운 기적을 행하셨고, 그분의 말씀에 힘과 권위가 있어 일반 사람들은 그분께 함부로 접근하지 못하였습니다. 가까이 다가가려고 해도 쉽게 다가갈 수 없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하느님을 뵐 수도 가까이 다가갈 수도 없었던 것처럼 말입니다. 그런데 오늘 복음에서 제자들은 밭의 가라지에 대한 비유 말씀을 설명해 달라고 거리낌 없이 예수님께 청합니다. 다른 사람들에게는 특별하게 느껴지는 이 일이 제자들에게는 일상과도 같았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언제나 그분 곁에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더 많이 듣고 더 많이 이야기하고 더 많이 그분을 알게 됩니다. 그러다 보니 더 많이 묻게 되고 더 자연스러워지고 더 친근하게 되었습니다. 하느님을 더 가까이에서 만나려고 구약에서 성막을 만든 것처럼, 거룩하신 하느님을 경외하는 마음이 하늘을 찌를 듯 높다 하더라도, 우리의 삶 가까이에서 만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래야 그분을 알게 되고 친근해집니다.
   예수님에 대한 살고픔을 가지십시오. 늘 그분 가까이에서 그분과 함께 지내십시오. 더 많이 묻고 더 많이 알아가고 그래서 더 많이 사랑하십시오. 그러면 더 많은 것을 예수님에게서 받을 것입니다.
   (최종훈 토마스 신부)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