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수락성당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21년 8월 1일 (일)연중 제18주일나에게 오는 사람은 결코 배고프지 않을 것이며 나를 믿는 사람은 결코 목마르지 않을 것이다.
2021년 8월 1일 일요일
연중 제18주일
입당송
 시편 70(69),2.6
   하느님, 저를 구하소서. 주님, 어서 저를 도우소서. 저의 도움, 저의 구원은 주님이시니, 주님, 더디 오지 마소서.<대영광송>
본기도
 주님,
   주님의 종들에게 끊임없이 자비를 베푸시니
   주님을 창조주요 인도자로 모시는 이들과 함께하시어
   주님께서 창조하신 모든 것을 새롭게 하시고
   새롭게 하신 모든 것을 지켜 주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천주로서
   영원히 살아 계시며 다스리시는 성자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제1독서
 <내가 하늘에서 너희에게 양식을 비처럼 내려 주리라.>
   ▥ 탈출기의 말씀입니다.
   16,2-4.12-15
   그 무렵 2 이스라엘 자손들의 온 공동체가 광야에서 모세와 아론에게 불평하였다.
   3 이들에게 이스라엘 자손들이 말하였다.
   “아, 우리가 고기 냄비 곁에 앉아 빵을 배불리 먹던 그때,
   이집트 땅에서 주님의 손에 죽었더라면!
   그런데 당신들은 이 무리를 모조리 굶겨 죽이려고,
   우리를 이 광야로 끌고 왔소?”
   4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이제 내가 하늘에서 너희에게 양식을 비처럼 내려 줄 터이니,
   백성은 날마다 나가서 그날 먹을 만큼 모아들이게 하여라.
   이렇게 하여 나는 이 백성이
   나의 지시를 따르는지 따르지 않는지 시험해 보겠다.
   12 나는 이스라엘 자손들이 불평하는 소리를 들었다. 그들에게 이렇게 일러라.
   ‘너희가 저녁 어스름에는 고기를 먹고, 아침에는 양식을 배불리 먹을 것이다.
   그러면 너희는 내가 주 너희 하느님임을 알게 될 것이다.’”
   13 그날 저녁에 메추라기 떼가 날아와 진영을 덮었다.
   그리고 아침에는 진영 둘레에 이슬이 내렸다.
   14 이슬이 걷힌 뒤에 보니,
   잘기가 땅에 내린 서리처럼 잔 알갱이들이 광야 위에 깔려 있는 것이었다.
   15 이것을 보고 이스라엘 자손들은 그것이 무엇인지 몰라,
   “이게 무엇이냐?” 하고 서로 물었다.
   모세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이것은 주님께서 너희에게 먹으라고 주신 양식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78(77),3과 4ㄱㄹ.23-24.25와 54(◎ 24ㄴ 참조)
   ◎ 주님은 하늘의 양식을 주셨네.
   ○ 우리가 이미 들어 아는 것을, 조상들이 우리에게 들려준 것을 전하리라. 주님의 영광스러운 행적과 권능을, 다가올 세대에게 들려주려 하노라. ◎
   ○ 그분은 높은 구름에 명하시고, 하늘의 문을 열어 주시어, 만나를 비처럼 내려 그들에게 먹이시고 하늘의 양식을 그들에게 주셨네. ◎
   ○ 천사들의 빵을 사람이 먹었네. 주님이 양식을 넉넉히 보내셨네. 당신의 오른팔이 마련하신 이 산으로, 당신의 거룩한 영토로 그들을 데려오셨네. ◎
제2독서
 <여러분은 하느님의 모습에 따라 창조된 새 인간을 입어야 합니다.>
   ▥ 사도 바오로의 에페소서 말씀입니다.
   4,17.20-24
   형제 여러분, 17 나는 주님 안에서 분명하게 말합니다.
   여러분은 더 이상 헛된 마음을 가지고 살아가는
   다른 민족들처럼 살아가지 마십시오.
   20 여러분은 그리스도를 그렇게 배우지 않았습니다.
   21 여러분은 예수님 안에 있는 진리대로,
   그분에 관하여 듣고 또 가르침을 받았을 줄 압니다.
   22 곧 지난날의 생활 방식에 젖어
   사람을 속이는 욕망으로 멸망해 가는 옛 인간을 벗어 버리고,
   23 여러분의 영과 마음이 새로워져,
   24 진리의 의로움과 거룩함 속에서
   하느님의 모습에 따라 창조된 새 인간을 입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환호송
 마태 4,4
   ◎ 알렐루야.
   ○ 사람은 빵만으로 살지 않고 하느님의 입에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산다.
   ◎ 알렐루야.
복음
 <나에게 오는 사람은 결코 배고프지 않을 것이며 나를 믿는 사람은 결코 목마르지 않을 것이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24-35
   그때에 24 군중은 예수님도 계시지 않고 제자들도 없는 것을 알고서,
   배들에 나누어 타고 예수님을 찾아 카파르나움으로 갔다.
   25 그들은 호수 건너편에서 예수님을 찾아내고,
   “라삐, 언제 이곳에 오셨습니까?” 하고 물었다.
   26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나를 찾는 것은 표징을 보았기 때문이 아니라
   빵을 배불리 먹었기 때문이다.
   27 너희는 썩어 없어질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지 말고,
   길이 남아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는 양식을 얻으려고 힘써라.
   그 양식은 사람의 아들이 너희에게 줄 것이다.
   하느님 아버지께서 사람의 아들을 인정하셨기 때문이다.”
   28 그들이 “하느님의 일을 하려면 저희가 무엇을 해야 합니까?” 하고 묻자,
   29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하느님의 일은 그분께서 보내신 이를 너희가 믿는 것이다.”
   30 그들이 다시 물었다.
   “그러면 무슨 표징을 일으키시어 저희가 보고 선생님을 믿게 하시겠습니까?
   무슨 일을 하시렵니까?
   31 ‘그분께서는 하늘에서 그들에게 빵을 내리시어 먹게 하셨다.’는 성경 말씀대로,
   우리 조상들은 광야에서 만나를 먹었습니다.”
   32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하늘에서 너희에게 빵을 내려 준 이는 모세가 아니다.
   하늘에서 너희에게 참된 빵을 내려 주시는 분은 내 아버지시다.
   33 하느님의 빵은 하늘에서 내려와 세상에 생명을 주는 빵이다.”
   34 그들이 예수님께, “선생님, 그 빵을 늘 저희에게 주십시오.” 하자,
   35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내가 생명의 빵이다.
   나에게 오는 사람은 결코 배고프지 않을 것이며,
   나를 믿는 사람은 결코 목마르지 않을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신경>
보편 지향 기도
 <각 공동체 스스로 준비한 기도를 바치는 것이 바람직하다.>
예물기도
 자비로우신 주님,
   저희가 드리는 이 예물을 거룩하게 하시고
   영적인 제물로 받아들이시어
   저희의 온 삶이 주님께 바치는 영원한 제물이 되게 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영성체송
 지혜 16,20 참조
   주님은 하늘에서 마련하신 빵을 저희에게 주셨나이다. 그 빵은 누구에게나 맛이 있어 한없는 기쁨을 주었나이다.
  
   <또는>
  
   요한 6,35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는 생명의 빵이다. 나에게 오는 사람은 결코 배고프지 않고, 나를 믿는 사람은 결코 목마르지 않으리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천상 양식으로 새로운 힘을 주시니
   언제나 주님의 사랑으로 저희를 보호하시어
   저희가 영원한 구원을 받게 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감사송
 <연중 주일 감사송 6 : 영원한 파스카의 보증>
   거룩하신 아버지,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주 하느님,
   언제나 어디서나 아버지께 감사함이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저희는 주님 안에서 숨 쉬고 움직이며 살아가오니
   이 세상에서 날마다 주님의 인자하심을 체험할 뿐 아니라
   영원한 생명을 보장받고 있나이다.
   주님께서는 성령을 통하여
   예수님을 죽은 이들 가운데서 일으키셨으니
   성령의 첫 열매를 지닌 저희에게도
   파스카 신비가 영원히 이어지리라 희망하고 있나이다.
   그러므로 저희도 모든 천사와 함께 주님을 찬미하며
   기쁨에 넘쳐 큰 소리로 노래하나이다.
말씀의 초대
 주님께서는 이스라엘 자손들이 불평하는 소리를 들으시고, 하늘에서 양식을 비처럼 내려 주신다(제1독서). 바오로 사도는 하느님의 모습에 따라 창조된 새 인간을 입어야 한다고 권고한다(제2독서). 예수님께서는 당신을 생명의 빵이라고 하시며, 당신에게 오는 사람은 결코 배고프지 않고 당신을 믿는 사람은 결코 목마르지 않을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오늘의 묵상
 예수님께서는 갈릴래아 호수 북쪽 끝자락 이방인의 땅으로 가십니다. 갈릴래아에서 예수님께서 병자들을 고쳐 주시는 표징을 본 많은 사람이 예수님을 따라나섭니다. 그렇게 모여드는 군중에게 예수님께서는 오천 명을 배불리 먹이시는 기적을 행하십니다. 병자가 치유되는 기적과 빵과 물고기의 기적을 체험한 군중은 이제 예수님을 모셔다 임금으로 삼고자 합니다. 이를 알게 된 예수님께서는 티베리아스에서 카파르나움으로 가십니다. 이튿날 예수님이 보이지 않자 군중은 십육 킬로미터나 떨어져 있는 카파르나움까지 예수님을 찾아 나섭니다.
   이렇게 군중이 예수님을 애타게 찾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너희가 나를 찾는 것은 표징을 보았기 때문이 아니라 빵을 배불리 먹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빵을 원합니다. 메시아이신 예수님께서 배불리 먹여 주시고, 자신들을 보호해 주시기를 바라며, 그것을 확신하게 해 주는 더 많은 표징을 요구합니다. 이러한 군중의 모습은 우리의 모습과 닮아 있습니다. 성당에 열심히 다니며 기도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부자가 되고, 시험에 합격하고, 성공하고 싶은 자신의 욕망을 하느님께서 이루어 주시기를 바라기 때문은 아닌가요?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빵을 잘 만드는 메시아가 되고자 하는 마음이 없으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나와 함께 다른 세상을 만들어 봅시다! 빵에서 벗어나 좀 더 가치 있는 일을 해 봅시다. 나는 세상에 생명을 주는 빵입니다. 나는 세상에 생명을 주기 위하여 십자가에 못 박혀 죽기까지 사람을 살리는 빵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여러분이 나처럼 이웃과 세상을 사랑하는 이가 된다면, 여러분은 결코 배고프지 않고 목마르지 않을 것입니다.”
   (서철 바오로 신부)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