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독산1동성당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자) 2021년 3월 4일 (목)사순 제2주간 목요일너는 좋은 것들을 받았고, 라자로는 나쁜 것들을 받았다. 그래서 그는 이제 여기에서 위로를 받고 너는 고초를 겪는 것이다.
2021년 3월 4일 목요일
사순 제2주간 목요일
입당송
 시편 139(138),23-24 참조
   하느님, 저를 꿰뚫어 보시고 제가 걸어온 길 살펴보소서. 저의 길 굽었는지 보시고 영원한 길로 저를 이끄소서.
본기도
 하느님,
   죄인들을 구원하시고 사랑하시니
   저희 마음에 성령의 불을 놓으시어
   굳은 믿음으로 사랑을 실천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제1독서
 <사람에게 의지하는 자는 저주를 받지만, 주님을 신뢰하는 이는 복되다.>
   ▥ 예레미야서의 말씀입니다.
   17,5-10
   5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사람에게 의지하는 자와 스러질 몸을 제힘인 양 여기는 자는 저주를 받으리라.
   그의 마음이 주님에게서 떠나 있다.
   6 그는 사막의 덤불과 같아 좋은 일이 찾아드는 것도 보지 못하리라.
   그는 광야의 메마른 곳에서, 인적 없는 소금 땅에서 살리라.”
   7 그러나 주님을 신뢰하고 그의 신뢰를 주님께 두는 이는 복되다.
   8 그는 물가에 심긴 나무와 같아 제 뿌리를 시냇가에 뻗어
   무더위가 닥쳐와도 두려움 없이 그 잎이 푸르고
   가문 해에도 걱정 없이 줄곧 열매를 맺는다.
   9 사람의 마음은 만물보다 더 교활하여 치유될 가망이 없으니
   누가 그 마음을 알리오?
   10 내가 바로 마음을 살피고 속을 떠보는 주님이다.
   나는 사람마다 제 길에 따라, 제 행실의 결과에 따라 갚는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1-2.3.4와 6(◎ 40〔39〕,5ㄱㄴ)
   ◎ 행복하여라, 주님을 신뢰하는 사람!
   ○ 행복하여라! 악인의 뜻에 따라 걷지 않는 사람, 죄인의 길에 들어서지 않으며, 오만한 자의 자리에 앉지 않는 사람, 오히려 주님의 가르침을 좋아하고, 밤낮으로 그 가르침을 되새기는 사람. ◎
   ○ 그는 시냇가에 심은 나무 같아, 제때에 열매 맺고, 잎이 아니 시들어, 하는 일마다 모두 잘되리라. ◎
   ○ 악인은 그렇지 않으니, 바람에 흩날리는 검불 같아라. 의인의 길은 주님이 아시고, 악인의 길은 멸망에 이르리라. ◎
복음 환호송
 루카 8,15 참조
   (◎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 바르고 착한 마음으로 하느님 말씀을 간직하여 인내로 열매를 맺는 사람들은 행복하여라!
   (◎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복음
 <너는 좋은 것들을 받았고, 라자로는 나쁜 것들을 받았다. 그래서 그는 이제 여기에서 위로를 받고 너는 고초를 겪는 것이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6,19-31
   그때에 예수님께서 바리사이들에게 말씀하셨다.
   19 “어떤 부자가 있었는데,
   그는 자주색 옷과 고운 아마포 옷을 입고 날마다 즐겁고 호화롭게 살았다.
   20 그의 집 대문 앞에는 라자로라는 가난한 이가 종기투성이 몸으로 누워 있었다.
   21 그는 부자의 식탁에서 떨어지는 것으로 배를 채우기를 간절히 바랐다.
   그러나 개들까지 와서 그의 종기를 핥곤 하였다.
   22 그러다 그 가난한 이가 죽자 천사들이 그를 아브라함 곁으로 데려갔다.
   부자도 죽어 묻혔다. 23 부자가 저승에서 고통을 받으며 눈을 드니,
   멀리 아브라함과 그의 곁에 있는 라자로가 보였다.
   24 그래서 그가 소리를 질러 말하였다.
   ‘아브라함 할아버지, 저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
   라자로를 보내시어 그 손가락 끝에 물을 찍어 제 혀를 식히게 해 주십시오.
   제가 이 불길 속에서 고초를 겪고 있습니다.’
   25 그러자 아브라함이 말하였다. ‘얘야, 너는 살아 있는 동안에 좋은 것들을 받았고
   라자로는 나쁜 것들을 받았음을 기억하여라.
   그래서 그는 이제 여기에서 위로를 받고 너는 고초를 겪는 것이다.
   26 게다가 우리와 너희 사이에는 큰 구렁이 가로놓여 있어,
   여기에서 너희 쪽으로 건너가려 해도 갈 수 없고
   거기에서 우리 쪽으로 건너오려 해도 올 수 없다.’
   27 부자가 말하였다.
   ‘그렇다면 할아버지, 제발 라자로를 제 아버지 집으로 보내 주십시오.
   28 저에게 다섯 형제가 있는데, 라자로가 그들에게 경고하여
   그들만은 이 고통스러운 곳에 오지 않게 해 주십시오.’
   29 아브라함이, ‘그들에게는 모세와 예언자들이 있으니
   그들의 말을 들어야 한다.’ 하고 대답하자,
   30 부자가 다시 ‘안 됩니다, 아브라함 할아버지!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누가 가야 그들이 회개할 것입니다.’ 하였다.
   31 그에게 아브라함이 이렇게 일렀다.
   ‘그들이 모세와 예언자들의 말을 듣지 않으면,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누가 다시 살아나도 믿지 않을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예물기도
 주님,
   저희가 이 제사로 사순 시기를 거룩히 지내게 하시고
   겉으로 지키는 재계로 마음속 깊이 회개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119(118),1
   행복하여라, 온전한 길을 걷는 이들, 주님의 가르침을 따라 사는 이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하느님,
   이 거룩한 제사의 힘으로 저희가 끊임없이 선행을 실천하여
   하느님의 나라를 이루게 하소서.
   우리 주 …….
감사송
 <사순 감사송 1 : 사순 시기의 영성적 의미>
   거룩하신 아버지,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주 하느님,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언제나 어디서나 아버지께 감사함이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아버지께서는 신자들이 더욱 열심히 기도하고 사랑을 실천하여
   해마다 깨끗하고 기쁜 마음으로 파스카 축제를 맞이하게 하셨으며
   새 생명을 주는 구원의 신비에 자주 참여하여
   은총을 가득히 받게 하셨나이다.
   그러므로 천사와 대천사와 좌품 주품 천사와
   하늘의 모든 군대와 함께
   저희도 주님의 영광을 찬미하며 끝없이 노래하나이다.
오늘의 묵상
 같은 것을 바라보면서도 같은 것을 보지 않습니다. 같은 상황을 겪으면서도 같은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나름대로 생각하고 판단하여 자신이 보고 싶은 것만 바라보며 선택하고 결정합니다. 자신의 관심사에 집중하느라 주위를 둘러보지도 못하며 자신의 이익에만 몰두합니다. 우리는 지금 무엇을 바라보고 있으며 무엇에 관심이 있습니까? 어떤 가치로, 어떤 생각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있습니까?
   오늘 복음에 나오는 부자의 집 앞에는 라자로라는 가난한 이가 있었습니다. 부자는 자신의 집 앞에서 언제나 먹을 것을 구걸하며 너무나 힘겹게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는 라자로를 보았지만, 그런 라자로에게 눈길조차 두지 않습니다. 그의 관심은 자신의 호화로운 생활과 즐거움뿐입니다. 부자는 죽어서도 다른 것에 관심을 두지 않습니다. 자신의 목마름과 고통, 그리고 자신의 가족들에게만 관심을 둡니다. 주위를 둘러보지 않고, 다른 이들에게 관심이 없으며, 다른 이들과 함께 아파하지 않습니다.
   예수님께서 부자의 집 앞을 지나가셨다면 무엇을 보셨을까요? 당연히 라자로를 보시며 가엾은 마음이 드셨을 것입니다. 그래서 그의 병을 고쳐 주셨거나, 아니면 먹을 것을 주셨거나, 그것도 아니면 함께 이야기라도 나누셨을 것입니다. 당장 무엇을 하실 수는 없으셨더라도 그의 아픔과 고통에 함께해 주셨을 것입니다. 그것이 바로 예수님의 시선입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을 하느님의 나라로 만들어 가려면 예수님의 시선으로 바라보아야 합니다. 나의 것만을 채우고자 하는 시선이 아니라 예수님의 마음으로 세상을 보아야 합니다. 여러분은 어떤 시선으로 주위를 바라보고 있습니까?
   (최종훈 토마스 신부)
말씀의 초대
 예레미야 예언자는, 주님을 신뢰하는 이는 복되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부자와 라자로의 이야기를 하시며, 모세와 예언자들의 말을 듣지 않는 이들은 죽은 이가 다시 살아나도 믿지 않는다고 하신다(복음).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