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5월 20일 (금)
(백) 부활 제5주간 금요일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은 이것이다. 서로 사랑하여라.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열어보지 않은 선물

스크랩 인쇄

김중애 [ji5321] 쪽지 캡슐

2021-11-23 ㅣ No.151162

 

열어보지 않은 선물

우리가 맞이하는 하루 하루는

'열어 보지 않은 선물'입니다.

아무도 알지 못하는

사랑의 선물입니다.

우리는 날마다 하나 하나

그것을 열어봅니다.

무엇이 담겨 있는지는

아직 모릅니다.

하지만 내 마음이,

내 눈과 귀와 손끝이

발걸음이 그것을 좋아하면

기쁨이라는 이름의

선물이 될 것이고,

사랑이라 느끼면

사랑이라는 이름의 선물

이 될 것입니다.

불평과 불만의 마음으로 열면

그것은 볼평과 불만의

상자가 될 것이고,

걱정과 후회의 마음으로 열면

그것은 당신에게 힘들고

괴로운 날을 안기게 될 것입니다.

에이브러햄 링컨은

"미래가 좋은것은 그것이

하루 하루씩 다가오기 때문이다"

라고 했습니다.

하루 하루,그것은 당신에게

스스로 내용물을

결정할 수 있도록

허락하신 귀한 선물입니다.

당신의 하루 하루가 사랑과 기쁨의

선물이 되면 좋겠습니다.

- "부름과 대답이 있는 삶" 중 에서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773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