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7월 4일 (월)
(녹) 연중 제14주간 월요일 제 딸이 방금 죽었습니다. 그러나 가셔서 손을 얹으시면 살아날 것입니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2022.04.24)

스크랩 인쇄

김중애 [ji5321] 쪽지 캡슐

2022-04-24 ㅣ No.154635

 

2022년 4월 24일 부활 제2주일,

하느님의 자비 주일

복음 요한 20,19-31

19 그날 곧 주간 첫날 저녁이 되자,

제자들은 유다인들이 두려워

문을 모두 잠가 놓고 있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오시어 가운데에 서시며,

평화가 너희와 함께!”

하고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20 이렇게 말씀하시고 나서 당신의 두 손과

옆구리를 그들에게 보여 주셨다.

제자들은 주님을 뵙고 기뻐하였다.

21 예수님께서 다시 그들에게 이르셨다.

평화가 너희와 함께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보낸다.”

22 이렇게 이르시고 나서 그들에게

숨을 불어넣으며 말씀하셨다.

성령을 받아라.

23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용서해 주면

그가 용서를 받을 것이고,

그대로 두면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다.”

24 열두 제자 가운데 하나로서

쌍둥이라고 불리는 토마스는 예수님께서

오셨을 때에 그들과 함께 있지 않았다.

25 그래서 다른 제자들이 그에게

우리는 주님을 뵈었소.” 하고 말하였다.

그러나 토마스는 그들에게,

나는 그분의 손에 있는 못 자국을

직접 보고 그 못 자국에 내 손가락을

넣어 보고 또 그분 옆구리에 내 손을

넣어 보지 않고는 결코 믿지 못하겠소.”

하고 말하였다.

26 여드레 뒤에 제자들이

다시 집 안에 모여 있었는데

토마스도 그들과 함께 있었다.

문이 다 잠겨 있었는데도 예수님께서

오시어 가운데에 서시며,

평화가 너희와 함께!” 하고 말씀하셨다.

27 그러고 나서 토마스에게 이르셨다.

네 손가락을 여기 대 보고

내 손을 보아라네 손을 뻗어

내 옆구리에 넣어 보아라.

그리고 의심을 버리고 믿어라.”

28 토마스가 예수님께 대답하였다.

저의 주님저의 하느님!”

29 그러자 예수님께서 토마스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나를 보고서야 믿느냐?

보지 않고도 믿는 사람은 행복하다.”

30 예수님께서는 이 책에 기록되지 않은

다른 많은 표징도 제자들 앞에서 일으키셨다.

31 이것들을 기록한 목적은 예수님께서

메시아시며 하느님의 아드님이심을

여러분이 믿고또 그렇게 믿어서

그분의 이름으로 생명을 얻게 하려는 것이다. 

운전을 한 지 벌써 20년이 넘었습니다.

이 운전경력이 이제 운전을 잘한다는

소리를 들을 정도가 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저 역시 처음에는 운전이

제게 맞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차선을 바꾸는 것도 힘들었고,

차 속도를 높이는 것도 쉽지 않았습니다.

무엇보다 주차하는 것은 왜 이렇게

힘들었는지 모르겠습니다그러나 이제

이 모든 것을 능숙하게 할 수 있습니다.

운전을 잘한다는 소리를 들을 수 있는 것은,

초보 때의 어려움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초보 때의 능숙하지 않은 모습이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운전했기 때문에

가능한 것입니다.

언젠가 어떤 분이 신부님께서는

운전면허를 취득한 지가 얼마나 되셨어요?”

라고 묻습니다사제서품 받고 나서

운전면허를 땄다고 말씀드리자,

그분께서는 신부님저는 면허 딴 지

벌써 40년이 되었어요.”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런데 40년 동안 단 한 번도

운전해본 적이 없답니다.

소위 장롱 면허 소유자였습니다.

면허증은 있지만 운전을 못 하는

아주 소용없는 운전자일 따름입니다.

주님 앞에 나아가기 위해서도 실패도

체험하고 피하고 싶은 고통의 순간도

겪어야 하지 않을까요?

그런 시간을 통해서 주님을

더 자세히 알게 되고주님과 가까운 관계를

만들면서 함께 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의 제자들은 이 실패의 경험을

하고 있습니다이제까지 모든 것을

지켜주셨던 예수님의 부재는 그들의 삶 자체를

흔들었을 것입니다그런데 평화가 너희와 함께!”

라는 말과 함께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제자들 앞에 나타나셨습니다.

실패 안에만 머물도록 하지 않는

주님의 사랑을 볼 수 있습니다.

마침 그 자리에 토마스 사도가 없었기에,

나중에 들은 이야기만으로는 부활 소식을

믿을 수 없어서 제자들의 증언을 부정합니다.

그리고 토마스 사도도 있는 자리에 나타나신

예수님께서 토마스에게 네 손가락을

여기 대 보고 내 손을 보아라.

네 손을 뻗어 내 옆구리에 넣어 보아라.

그리고 의심을 버리고 믿어라.”라고 이르십니다.

토마스는 자신이 말한 대로 손가락이나

손을 못 자국에 넣어 보지 않습니다.

곧바로 저의 주님저의 하느님!”이라고

고백하지요. 믿음의 유형은 이렇지 않을까요?

첫째는 보고도 믿지 않는 유다인들입니다.

당시의 종교 지도자들예수님을

십자가형으로 몰았던 사람들의 모습입니다.

둘째는 보고서 믿는 사람들입니다.

제자들의 경우가 여기에 해당할 것입니다.

마지막이 보지 않고도 믿는 사람들입니다.

오늘날의 많은 신앙인의 모습입니다.

그리고 이들이야말로

가장 행복하다고 말씀하십니다.

보고도 믿지 않는 사람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주님 앞에 나아가는 믿음이 전혀 없어서,

어렵고 힘들면 곧바로 넘어질 사람입니다.

절대로 주님 앞으로 나아갈 수 없습니다.

오늘은 이렇게 행복하세요

세상에서 성공한 사람들은 스스로 일어서서

자신이 원하는 환경을 찾는 사람들이다.

만약 그런 환경을 찾을 수 없다면 그런 환경을

만들어내는 사람들이다(버나드 쇼)

(자비의 예수님)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072 1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