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7월 4일 (월)
(녹) 연중 제14주간 월요일 제 딸이 방금 죽었습니다. 그러나 가셔서 손을 얹으시면 살아날 것입니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마치지 못한 용서>

스크랩 인쇄

방진선 [bhmore] 쪽지 캡슐

2022-05-19 ㅣ No.155167

헨리 나웬  신부님(1932.1.24-1996.9.21)의

오! 그리고 늘 ! 5월 19일

<마치지 못한 용서>
The Unfinished Business of  Forgiveness

무엇때문에 우리는 “앞으로 나가야” 할 때마저도 사는 데 매달리게 되는 걸까요? 마치지 못한 일 때문일까요? 종종 우리는 “당신을 용서합니다. 그리고 저를 용서해 주십시오” 라는 말을 할 수 없어서 사는 데 집착하게 되는 겁니다. 우리에게 상처를 준 이들을 용서하고 우리가 상처 준 이들에게 용서를 구한다면 새로운 자유를 맞이하게 됩니다. 이게 바로 앞으로 나갈 수 있는 자유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이승을 떠나시면서 당신을 십자가에 못 박은 이들을 위해 이렇게 기도를 하셨습니다. “아버지, 저들을 용서해 주십시오. 저들은 자기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모릅니다.” (루카23,34) 해서 이 기도를 바치시고 예수님께서는 아무런 거리낌도 없이 말씀하신 겁니다. “아버지, ‘제 영을 아버지 손에 맡깁니다.’” (루가 23,46)

사람들이 돌을 던질 때에 스테파노는, “주 예수님, 제 영을 받아 주십시오.” 하고 기도하였다.
그리고 무릎을 꿇고 큰 소리로, “주님, 이 죄를 저 사람들에게 돌리지 마십시오.” 하고 외쳤다. 스테파노는 이 말을 하고 잠들었다. 사울은 스테파노를 죽이는 일에 찬동하고 있었다. (사도7,59-60,8,1)

The Unfinished Business of  Forgiveness
May 19

What makes us cling to life even when it is time to “move on”? Is it our unfinished business? Sometimes we cling to life because we have not yet been able to say: “I forgive you, and I ask for your forgiveness.” When we have forgiven those who have hurt us and asked forgiveness from those we have hurt, a new freedom emerges. It is the freedom to move on.

When Jesus was dying he prayed for those who had nailed him to the cross: “Father, forgive them; they do not know what they are doing” (Luke 23:34). That prayer set him free to say, “Father, into your hands I commit my spirit” (Luke 23:46).

While they were stoning him, Stephen prayed, "Lord Jesus, receive my spirit." Then he fell on his knees and cried out, "Lord, do not hold this against them." When he had said this, he fell asleep. And Saul was there, giving approval to his death. - Acts 7: 59-60; 8:1 (NIV)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487 1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