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6월 29일 (수)
(홍)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 대축일 너는 베드로이다. 나는 너에게 하늘 나라의 열쇠를 주겠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26 성 필립보 네리 사제 기념일...독서,복음(주해)

스크랩 인쇄

김대군 [ahyin70u] 쪽지 캡슐

2022-05-25 ㅣ No.155291

성 필립보 네리 사제 기념일

필립보 네리 성인은 1515년 이탈리아의 중부 도시 피렌체에서 태어났다. 그는 한때 사업가의 꿈도 가졌으나 수도 생활을 바라며 로마에서 살았다. 그곳에서 젊은이들을 위한 활동을 많이 펼친 네리는 서른여섯 살에 사제가 되어 영성 지도와 고해 신부로 활동하면서 많은 이에게 존경을 받았다. 동료 사제들과 함께 오라트리오 수도회를 설림한 그는 1595년 선종하였고, 1622년 시성되었다.

 

 

 

1독서

<바오로는 그들과 함께 지내며 일을 하였고, 회당에서 토론을 하였다.>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18,1-8
그 무렵 1 바오로는 아테네를 떠나 코린토로 갔다.
2 거기에서 그는 폰토스 출신의 아퀼라라는 어떤 유다인을 만났다.
아퀼라는 클라우디우스 황제가
모든 유다인은 로마를 떠나라는 칙령을 내렸기 때문에
자기 아내 프리스킬라와 함께 얼마 전에 이탈리아에서 온 사람이었다.
바오로가 그들을 찾아갔는데,
3 마침 생업이 같아 그들과 함께 지내며 일을 하였다.
천막을 만드는 것이 그들의 생업이었다.
4 바오로는 안식일마다 회당에서 토론하며
유다인들과 그리스인들을 설득하려고 애썼다.
5 실라스와 티모테오가 마케도니아에서 내려온 뒤로,
바오로는 유다인들에게 예수님께서 메시아시라고 증언하면서
말씀 전파에만 전념하였다.
6 그러나 그들이 반대하며 모독하는 말을 퍼붓자
바오로는 옷의 먼지를 털고 나서,
여러분의 멸망은 여러분의 책임입니다.
나에게는 잘못이 없습니다.
이제부터 나는 다른 민족들에게로 갑니다.” 하고 그들에게 말하였다.
7 그리고 그 자리를 떠나 티티우스 유스투스라는 사람의 집으로 갔는데,
그는 하느님을 섬기는 이였다. 그 집은 바로 회당 옆에 있었다.
8 회당장 크리스포스는 온 집안과 함께 주님을 믿게 되었다.
코린토 사람들 가운데에서
바오로의 설교를 들은 다른 많은 사람도 믿고 세례를 받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주해

1

옛 고린토 시는 기원전 146년 로마의 뭄미우스에 의해 완파되었지만 율리우스 체사르가 새로 완전히 재건하여 로마인들을 정착시키고 콜로니아(로마시민의 정착지)로 삼았다. 기원전 27년에 고린토 아카이아 지방의 수도가 되었다. 항구도시로서 고린토는 무역과 상업의 중심지가 되어 수많은 인구를 끌어들였다. 이 도시는 성적 부도덕과 각종 우상숭배로 좋지 않은 평판을 지니고 있었다.

 

2

아퀼라와 그의 아내 브리스킬라는 언제나 함께 언급된다. 고린토 친서나 사도행전에서 그들의 개종에 대해 설명이 없는 것으로 보아 로마에서 추방당하기 전에 이미 그리스도인이 되었다고 추측할 수 있다. 글라우디오 황제의 그리스도인 추방령은 49년에 있었던 것으로 보이며 이 연대는 바오로의 생애를 추적하는 데 중요한 구실을 한다.

 

3

그리스-로마 시대에 같은 직업을 가진 사람들끼리 공조체제를 이루는 일은 흔한 현상이었다. 천막 만드는 일은 천막 이외에 가죽제품을 만드는 일도 포함한다. 바오로는 손수 일을 함으로써 생계를 꾸렸는데 이런 생활태도는 지혜의 스승들 사이에서 이상적인 삶의 자세로 통했다. 적어도 랍비들 가운데 이런 관습을 엿볼 수 있었다.

 

4

여기서 디아스포라 유다인 회당은 그 안에서 성서에 관한 학문적 토론이 벌어지는 공부의 집을 이용되고 있다. 바오로는 습관대로 새 도시 아테네에 들어와 제일 먼저 유다인 회당에 들렸다.

 

5

다른 대목에서처럼 여기서도 말씀은 설교의 임무를 간단하게 요약한 낱말이다. 마케도니아에서 디모테오가 아마도 헌금을 바오로에게 가져옴으로써 바오로가 잠시 일손을 멈추고 설교에만 전념할 수 있었는지도 모른다.

 

6

옷의 먼지를 터는 행위는 맞배척을 뜻한다. “당신들의 피가 당신들 머리 위에라는 표현은 책임질 필요가 없다는 뜻을 지닌 정식으로 2사무 1.16; 1열왕 2.33에서 유래한다. 이 선언으로 사도행전의 독자는 이스라엘이 자신의 잘못으로 구원을 가로막았고 따라서 이방인들에 대한 복음선포가 필연적것이었음을 느끼지 않고 이방인들에게 선교의 발걸음을 돌리게 되었다.

 

7

리디아의 경우처럼 새로운 공동체는 하느님을 경외하는 사람의 집을 중심으로 이루어진다.

 

8

회당장 그리스보는 1고린 1.14에서 바오로가 가이오와 더불어 세례를 준 사람이다. 사도행전의 기록과는 달리 고린토 서간에는 바오로가 이 두 사람의 스테파나 집안 이외에는 고린토에서 아무에게도 세례를 주지 않았다고 말한다. “온 집안이라는 표현에 대해 10.2; 11.14; 16.15.31 참조.

 

 

 

 

복음

<너희가 근심하겠지만, 그러나 너희의 근심은 기쁨으로 바뀔 것이다.>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6,16-20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6 “조금 있으면 너희는 나를 더 이상 보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다시 조금 더 있으면 나를 보게 될 것이다.”
17 그러자 제자들 가운데 몇 사람이 서로 말하였다.
“‘조금 있으면 너희는 나를 보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다시 조금 더 있으면 나를 보게 될 것이다.’
내가 아버지께 가기 때문이다.’ 하고 우리에게 말씀하시는데,
그것이 무슨 뜻일까?”
18 그들은 또 “‘조금 있으면이라고 말씀하시는데, 그것이 무슨 뜻일까?
무슨 이야기를 하시는지 알 수가 없군.” 하고 말하였다.
19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이 묻고 싶어 하는 것을 아시고 그들에게 이르셨다.
“‘조금 있으면 너희는 나를 보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다시 조금 더 있으면 나를 보게 될 것이다.’ 하고
내가 말한 것을 가지고 서로 묻고 있느냐?
20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는 울며 애통해하겠지만 세상은 기뻐할 것이다.
너희가 근심하겠지만, 그러나 너희의 근심은 기쁨으로 바뀔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주해

16

예수가 아버지께로 간다는 것을 뜻한다. 따라서 조금 있으면이란 말은 예수 죽음의 시간을 가리킨다. 일부 사본에는 내가 아버지께로 가기 때문입니다라는 말이 추가되어 있다.

 

그리스도의 재림이 아니라 예수의 부활을 뜻한다. 23-25절에 기쁨이 충만한 교회시대가 시사된다. 따라서 여기 조금 있으면은 예수의 부활 발현은 물론 성령강림도 내포한다. 존재의 차원을 달리한 채 제자들 가운데 현존하는 그리스도에 대한 지속적 기쁨이 함께한 부활시간은 신앙공동체 안에 계속되기 때문이다(22-23절 참조).

 

18

예수의 말에 대한 제자들의 몰이해와 당혹을 시사한다. 제자들이 예수에게 직접 묻지 않고 자기네끼리 서로 말한 것은 슬픔의 표시다(5-6절 참조).

 

19

예수의 정체를 묘사한 요한복음 특유의 표현이다. 예수의 이런 모습은 나중에 제자들의 입을 통해서도 고백된다. 여기서는 제자들의 물음에 대한 응답보다 예수의 주도권이 강조되고 예수의 말에 주의를 요하는 데 기여한다.

 

20

제자들(신앙공동체)세상을 이원론적 관점으로 언급한다. 제자들의 슬픔과 세상의 기쁨은 예수의 수난과 죽음으로 인한 것이다. 세상은 이제 권력을 행사할 수 있다고 여겨 기뻐할 것이고, 제자들은 그런 세상에 남아 있게 되어 슬퍼할 것이라는 뜻이다.

 

제자들은 위로하고 약속하는 말로서 예수가 제자들에게 말하고자 하는 핵심 내용이다. 제자들의 슬픔이 기쁨으로 바뀌는 계기는 죽음을 이기고 부활한 예수를 다시 보는 데 있다. 예수의 이 말로 인해 세상에 대한 두려움과 긴장은 해소된다.

 

 

 

 

 

 

200주년 신약성서 주해/분도출판사에서 옮김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222 2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